TK통합신공항 이전지 21일 결정
  • 황병철기자
TK통합신공항 이전지 21일 결정
  • 황병철기자
  • 승인 2020.01.1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 간 진행된 사전투표율
군위 52% vs 의성 64.9%
21일 본투표서 최종 판가름
양 지자체 막판 총력 홍보전
대구 군 공항 이전 주민사전투표 모습. 뉴스1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을 위한 사전투표율이 군위군 52.06%, 의성군 64.96%로 최종 마감됐다. 의성군이 군위군보다 13%p 높았다.

또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군위 42.05%, 의성 37.74%)보다 군위는 10.01%포인트, 의성은 27.22%p 높은 수치다.

19일 경북도선관위의 사전투표율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 16, 17일 실시된 사전투표에서 군위와 의성의 사전투표율은 첫째 날 각각 30.82%와 47.77%에 이어 둘째날은 21.24%, 17.20%를 각각 나타냈다. 16, 17일 추위에도 불구하고 군위와 의성 투표소에는 투표열기가 넘쳐났다. 군위에서는 첫날 투표소 앞에 대기자가 길게 늘어섰으며 의성에서도 전날 높은 사전 투표율에 힘입어 17일에도 투표열기가 식지 않았다.

이번 사전투표율 흐름이 21일(본투표)에도 이어진다면 최종 투표결과에서 의성이 군위보다 ‘잠재적 우위’를 선점했다고 보는 분석이 나온다. 공항 부지 선정이 찬성률과 투표참여율을 50%씩 합산·반영하는 방식인데다 투표율이 높으면 찬성률도 올라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투표결과 군위군 우보면과 군위군 소보면, 의성군 비안면 3개 지역에 대해 주민참여율(투표율) 50%와 찬성률 50%를 더해 결과를 도출하게 되며 우보면이 높으면 단독지역을 의성군 비안면 또는 소보면이 높으면 공동지역이 최종 이전지로 결정된다.

하지만 사전투표율 만으로 결과를 속단하기는 아직 이르다.

통상 사전투표보다는 본투표 참여율이 높은 데다 막판 투표율 뒤집기는 비일비재하기 때문.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은 군위군 81.9%, 의성군 74.2%로 군위군이 앞선 바 있다.

이처럼 사전 투표율에서 의성군이 앞서는 이유는 군위군은 우보면(단독지역)과 소보면(공동지역) 지역으로 나눠지는 모양새를 보이는 것도 있지만 결론은 투표율과 찬성률이 높고 낮음과 상관없이 통합신공항은 어차피 군위군에 온다는 분위기가 조성됐기 때문이다. 반대로 의성군은 비안면(공동지역) 한 곳으로 투표에 지는 순간 탈락한다는 절박함과 군위군과 상생하며 함께 발전할 수 있다는 간절함이 주민들을 투표장으로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박한배·김화섭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아직 본 투표가 남아 있기 때문에 사전투표율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며“통합신공항의 우보 유치 당위성과 반드시 투표해야 하는 이유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혁만 의성군통합신공항유치위원회 사무국장은 “통합신공항을 유치해야만 한다는 주민들의 간절함이 모여 지역의 발전을 앞 당 길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21일 본 투표 날까지 투표율 높이기와 통합신공항 유치 찬성 운동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주민투표 총 유권자는 의성군이 4만8453명, 군위군 2만2189명으로 사전투표인수는 의성군 3만1464명, 군위군 1만1547명이 투표를 마쳤으며 거소투표인은 의성군 5296명, 군위군 129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직 군위 우보만이 정답 2020-01-20 13:40:11
오직 의성 군위가 상생하는 길은 군위 우보입니다. 이글 위에 달리는 글, 밑에 있는 글 같이 거짓 선동 글에 현혹되지 마시고 모두가 군위 우보 지지합시다!!

의성군민 2020-01-20 08:22:51
욕심이 눈 앞을 가리면 장님이 되는 법입니다.
욕심을 비우고 나보다는 우리 모두가
함께 어울려 사는 지혜를 발휘해야 합니다.
소보/비안 국제공항은 군위와 의성이 천년동행하며
함께 어울려 살아가야 하는 공동의 생활공간입니다.
소음고통도 함께 나누고 발전도 같이 돼야 합니다.
우보에서와 같이 의성만 빈손에다 일방적인 소음피해를
입는 일은 의성군이 절대 용납 안 합니다.
의성과 군위간의 지역갈등이 큰 충돌로 비화하지 않아야
공항이전이 순조롭게 성공합니다.

우보는 공항자리 아니다 2020-01-20 08:22:11
우보에 군공항 들어오면 군위 사람들 소음피해 안 입는 곳이 없습니다.
F15 전투기 60대 소음지옥으로 사람들 다 우울증, 공항장애 등을 갖습니다.
소음 끝까지 참고 견디면 군위군수가 부자 만들어 준다고요?
군위군의 중앙부인 우보보다는 군위군의 한쪽 변두리 소보로 공항가야
군위군민이 부자도 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소음 견딜 무슨 방법 있습니까?
전투기 60대가 떠서 군위전체 특히 우보에서 군위읍 상공을 휘젓고 다니면
군위전체가 일순간에 F15K전투기 소음피해로 생지옥으로 변합니다.
대구사람들이 왜 군공항을 못 내보내서 안달입니까?
산악지대 235m 우보공항은 위험해서도 공항자리가 아닙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