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박근혜 前 대통령 빠른 시간 내 사면됐으면”
  • 김형식기자
유승민 “박근혜 前 대통령 빠른 시간 내 사면됐으면”
  • 김형식기자
  • 승인 2020.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보수당 경북도당 창당대회
기자간담회서 탄핵 입장 밝혀
“역사 평가에 맡기고 사면 노력
낡은 보수 뭉치기만 해선 안돼”
 

유승민<사진>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지난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사면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구미 BS호텔에서 열린 경북도당 창당대회에 앞서 기자간담회에서 “박 전 대통령이 개인적·인간적으로 가슴 아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치를 하는 공인으로서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말하는 것은, 또 보수가 미래로 가기 위해서는(탄핵을)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한다는 뜻”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위해 정치권 전체가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선거에서 이기려면 서울·경기·인천·대전·충청 등 중원에서 이겨야 하는데 중원에서는 한국당을 보수의 맏형으로 인정하지 않아 표를 줄 생각이 없는 것 같다”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9년간 낡은 보수로는 이번 선거를 도저히 이길 수 없기 때문에 새로운 보수가 필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총선 승리를 원한다면 ‘무조건 통합하면 이긴다’는 생각부터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며 “아무 것도 반성하지 않고 새로운 비전이나 가치, 인물 등을 보여주지 못하고 무조건 뭉치기만 하면 아무 것도 얻을 수 없다”고 했다.

유 위원장은 “한국당 중심의 통합 얘기를 하지만, 의석 수가 많다고 되는 게 아니다. 조국사태를 보면서 문재인 정부의 오만, 불법 등을 다 알지만 ‘한국당은 아니다’는 정서를 넘어야 하는데 그러려면 우리가 시키는 대로, 가자는 대로 가면 된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와 함께 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문 정권을 심판할 선명 야당으로 갈 것인지, 거대 양당을 심판할 입장인지 안 대표의 입장이 아직 덜 분명한 것 같다”며 “선명 야당의 길로 가겠다면 같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