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올리루’만 넘으면 올림픽 간다
  • 뉴스1
김학범호, ‘올리루’만 넘으면 올림픽 간다
  • 뉴스1
  • 승인 2020.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방콕서 호주 상대로
U-23 챔피언십 4강전
대회 사상 첫 우승 도전
이기면 올림픽 진출 확정
지면 3·4위전 혈투 치러야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지난 20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알파인 축구 훈련장에서 ‘2020 AFC U-23 챔피언십’ 호주와의 4강전을 이틀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을 향해 순항 중인 김학범호가 ‘올리루(올림픽+호주대표팀의 애칭 사커루)’ 호주와 맞선다. 호주를 넘는다면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하면서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할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은 오는 22일 오후 10시15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호주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4강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다. 반면 패하면, 3·4위전에서 마지막 한장 남은 올림픽행 티켓을 놓고 혈투를 치러야 한다.

김 감독과 선수들은 지난 조별리그부터 ‘매 경기가 결승’이란 슬로건을 앞세워 임하고 있다. 호주전도 마찬가지다. 호주는 지난해 열린 이번 대회 예선과 최근 연습경기에서 한국과 2연속 무승부를 거둘 정도로 만만치 않지만, ‘우리 것만 준비한다면 문제없다’는 자신감으로 무장했다.

U-23 대표팀의 당면 과제는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이란 대업을 달성하는 데 있다. 호주를 넘는다면 한껏 가벼운 마음으로 결승에 임할 수 있지만 3·4위전으로 떨어진다면 모든 것을 건 승부를 펼쳐야 한다.

대표팀의 중앙 수비수 정태욱은 “3·4위전으로 빠진다면 결승보다 힘든 경기가 될 것이다. 꼭 결승전에 오르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요르단전 환상적인 왼발 프리킥으로 결승골을 터트린 이동경 역시 “올림픽 진출이 최우선이지만 경기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은 건 선수로서 당연한 일이다. 우승이 목표”라고 선언한 바 있다.

호주를 넘을 경우 사상 첫 우승도 바라볼 수 있다. AFC U-23 챔피언십은 비교적 짧은 역사를 갖고 있다. 지난 2014년 대회가 1회 대회였다. 하지만 한국이 2년마다 치러지는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없다. 초대 대회와 2018년 대회에는 4위를 차지했고, 최고 성적은 지난 2016년 대회에서 거둔 준우승이다.

4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서도 일단 4강에는 진입했다. 특히 김학범호는 이번 대회에서 유일하게 전승(4전 4승)을 기록한 팀이다. 호주를 넘어 우승까지, 이번 대회 김학범호에 거는 기대가 큰 이유다. ‘매 경기가 결승’이라는 U-23 대표팀에게 남은 두 번의 결승전을 지켜볼만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