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지역 에너지 자립 기반 마련
  • 김영호기자
영덕군, 지역 에너지 자립 기반 마련
  • 김영호기자
  • 승인 2020.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선정… 44억9000만원 확보
826곳에 설비 보급… 주민 전기요금 10억 절감 기대

영덕군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 선정으로 올해 국비 44억 9000만원을 확보, 총 95억 4000만원을 투입해 826개소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한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풍력 등 2종 이상 신재생에너지원설비를 설치 지원하는 사업으로 영덕군은 지난해 961개소를 보급한데 이어 2년 연속 전국 최고액의 국비를 확보해 올해 연도사업을 진행 중이다.

군은 이달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와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매매달부터 대상지 현장 확인, 신재생에너지 설비 시공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6월 전 조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월 350kWh 사용하는 가정에서 태양광 3kW를 설치하는 경우 연 60만원 이상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으며 태양열 설비의 경우 온수를 풍족하게 사용할 수 있다.


군은 2년 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발전량이 9GW 이상으로 주민 전기요금 절감액이 10억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함께 영덕군은 올해 지역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공모사업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신산업 발굴, 경상북도 에너지 효율대상 상사업비를 재원으로 융복합지원사업 소외가구 태양광보급사업을 펼치는 등 지역 에너지 자립 및 주민 에너지 복지 실현을 위한 사업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영덕군 이상홍 일자리경제과장은 “전 군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에너지복지혜택사업으로 파급 효과가 클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신재생에너지정책사업의 견인차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며 2021년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준비도 빈틈없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