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으로 촘촘하게 채운 일상의 풍경과 사물들
  • 이경관기자
선으로 촘촘하게 채운 일상의 풍경과 사물들
  • 이경관기자
  • 승인 2020.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행복북구문화재단
올 첫 유망작가 릴레이전
이다겸 작가 초대전 개최
오늘부터 내달 7일까지
어울아트센터 갤러리 명봉
이다겸作
이다겸作

(재)행복북구문화재단은 어울아트센터 갤러리 명봉에서 2020년의 첫 번째 유망작가 릴레이 전시로 11일부터 내달 7일까지 ‘이다겸 초대展’을 연다.

행복북구문화재단의 ‘유망작가 릴레이전’은 그동안 우리지역 미술계의 든든한 토대로 성장해가는 청년작가들을 초대해 그들의 독특한 아이디어와 신선한 조형언어가 가득한 작품세계를 조명해왔다.

올해부터는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좀 더 심층적으로 들여다보며 그들의 작업의도와 작품에 임하는 태도 등을 심층적으로 살필 수 있도록 평론가와 작가를 연결, 지역민과 동시대 시각예술의 소통을 유도한다.

2020년 행복북구문화재단의 유망작가 릴레이전의 첫 번째 주자로 선과 텍스트로 이야기를 담는 이다겸 작가를 초대한다.

이다겸 작가는 이야기의 시작과 끝을 한 화면에 담은 선(Line)으로 마치 글쓰기를 하듯 이미지를 채운다.

이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일상을 소재로 쓴 산문집’이라는 글쓰기에 비유하며 하루 10시간 이상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작가에게 선은 일상의 풍경과 사물들을 새롭게 구성하는 기본요소가 된다.


화면은 각각의 방향과 흐름을 지닌 선으로 굽이치고 촘촘히 늘어서서 채워지면서 색으로 채색되어 한층 밝게 진동한다.

또한 작가는 한 사람의 삶, 생활에서의 경험, 추억 혹은 기억이든 결국에 남는 것은 이야기임에 주목한다.

삶을 감싸고 있는 개인적이지만 보편적인 이야기. 해서 사람에 의해서 만들어지거나 가꿔진 공간처럼 우연하게 구성된 이야기를 발견해서 화면에 옮긴다.

글을 쓰듯 시작과 끝을 한 번에 드러낸 화면은 선이 그어지면서 시간과 함께 차근차근 축조된 이야기가 담긴 공간이 된다.

미술평론가 배태주는 “이다겸 작가의 작품세계를 ‘시간이 들여놓은 공간’”이라며 “시간성이 결합된 선 드로잉으로 시간은 공간화 되고, 일상의 삶을 바라보는 시선과 맞물린 이야기는 작가의 상상력으로 새롭게 구성된 이미지로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