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배터리 선도도시 도약 앞당긴다
  • 이진수기자
포항, 배터리 선도도시 도약 앞당긴다
  • 이진수기자
  • 승인 2020.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블루밸리 국가산단에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
내년까지 107억원 투입…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착수
재활용 등급기준 마련 등 효율적 자원순환 체계 구축

포항시는 내년까지 총 107억 원을 들여 ‘배터리 종합관리센터’를 건립한다.

이미 지난 1월 16억 원을 투입해 LH공사로부터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부지 매입을 완료했다.

포항이 지난해 7월 24일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면서 이차전지 관련 기업 투자유치,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혁신기술 실증,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건립 추진 등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배터리산업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배터리 종합관리센터는 반납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친환경·고안전 분리 및 해체 기술개발, 팩·모듈의 성능·안전성 시험평가 기반을 구축하고 배터리의 성능을 진단해 재사용 및 재활용 등급분류 기준을 마련하는 등 규제특례 실증을 위한 연구시설이다.

분류된 배터리 중 초기용량의 70%~80% 수준의 재사용이 가능한 배터리는 가정용, 산업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으로 재사용하고, 재사용이 불가능한 배터리는 파쇄 후 필요한 유가금속을 고순도화 추출해 이차전지 제조 핵심소재로 재활용하는 등 효율적인 자원순환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포항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에코프로·중국GEM사, 포스코케미칼, GS건설 등 이차전지 관련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기업의 입주 문의가 잇따르는 투자 분위기가 활기를 띠고 있다.

특히 1월 9일 GS건설과 투자협약은 규제자유특구에 선정된 전국 14개 지자체 중 최초로 대기업이 신규투자를 결정한 사례로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정부의 지원을 약속했다.

시는 올해 배터리산업 활성화 추진전략과 전기차 연계 발전방안 수립 등 다양한 정책아이디어 수렴을 위해 학술용역 및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규제자유특구 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규제 관련 법령(제도) 개정 의견안을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방안 마련으로 포항을 최고의 배터리산업 선도도시로 육성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