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유망주 3총사 “올 시즌 자신있다”
  • 뉴스1
토론토 유망주 3총사 “올 시즌 자신있다”
  • 뉴스1
  • 승인 2020.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지역매체 보도
“류현진 영입 등 전력 보강
젊은 유망주 성장 동기부여”
류현진이 지난 9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인스타그램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지난 겨울 류현진(33)을 영입하는 등 전력 보강에 힘을 쏟았다. 구단의 이 같은 행보는 젊은 유망주들이 한 단계 성장하는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토론토 지역매체 더 스타는 16일(한국시간) “보 비셋,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카반 비지오 등은 자신감이 넘친다. 이들은 기대보다 빨리 목표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매체는 “토론토는 류현진 등 베테랑 투수 영입에 많은 예산을 투입했다. 이런 행보로 최악의 선발진을 보강하는데 성공했지만 여전히 우승을 다투기에는 부족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토론토의 젊은 유망주들의 생각은 다르다. 이들은 2020시즌 주변에서 예상하는 것 보다 더 높은 성적을 올릴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이들의 성장이 있어야 토론토의 대권 도전 계획도 가능하다.

비셋은 “우리 팀에는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보다 더 많은 재능이 모여있다. 우리 팀의 일부 선수들은 경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선수로 성장할 것”이라며 “토론토가 우승 경쟁에 뛰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론토가 우승 레이스에 가세하기 위해서는 게레로 주니어, 비지오 등 다른 유망주들도 한 단계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빅리그 최고 유망주로 평가 받아온 게레로 주니어는 지난해 123경기에서 타율 0.272 15홈런 69타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에 안착했지만 기대치를 만족시키는 수준은 아니었다. 매체는 “토론토 팬들은 게레로가 단순히 뛰어난 선수가 아니라 향후 MVP 경쟁까지 하는 선수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게레로는 “지난 시즌에는 담장에 맞는 타구가 많았다. 올해는 더 많은 타구를 담장밖으로 넘기고 싶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모든 것이 잘 풀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지오는 지난 시즌 타율이 0.234에 그쳤다. 하지만 430타석에서 볼넷 71개를 얻어내는 뛰어난 선구안을 뽐냈고 출루율은 0.364나 됐다. 매체는 “올해 타율을 조금만 더 끌어 올린다면 출루율 4할도 넘볼 수 있다. 타점을 올릴 수 있는 비셋, 게레로 등에 앞서 나서는 선수로는 완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