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올해 23억5000만원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
  • 정운홍기자
안동시, 올해 23억5000만원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
  • 정운홍기자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마을에 태양광·태양열 설치
안동시 임동면 중평단지 전경.

안동시는 올해 사업비 23억5000만원을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동일한 장소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를 동시에 설치하거나 주택, 공공, 상업 건물 등이 혼재돼 있는 마을 단위에 1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안동시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국비를 확보해 추진한다.

시는 임동면 중평리와 사월리, 임하면 금소리와 고곡리, 용상동과 강남동 무주무마을 등 6개 마을에 △태양광 176개소 △태양열 65개소 △지열 11개소 등 총 252개소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할 계획이며 3월부터 설비 시공에 박차를 가해 이른 시일 내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안동시는 지난 2018년에도 같은 사업에 선정돼 임동 중평단지 113개소에 신재생에너지원을 설치해 에너지비용 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 다른 신재생에너지 보조사업보다 자부담 비율이 낮아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이 사업 외에도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단독주택 또는 공동주택에 설치할 경우 보조금을 일부 지원하는 주택지원사업과 사회복지시설에 설치를 지원하는 건물지원사업도 조만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