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넷, 심장 터지게한 전화 한통 ‘콜’
  • 뉴스1
여배우 넷, 심장 터지게한 전화 한통 ‘콜’
  • 뉴스1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개봉… 박신혜·전종서 등
배우 김성령(왼쪽부터), 박신혜, 전종서, 이엘이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이 전화를 통해 과거와 현재가 연결되며 예측 불가능한 미스터리한 스릴러를 선사한다.

17일 오전 영화 ‘콜’(감독 이충현) 제작보고회가 열려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이충현 감독이 참석했다.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간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박신혜 전종서가 출연한다.

이 감독은 이날 “네 명의 배우님과 하게 돼서 영광이다”라며 “하나의 영화 안에 여러 개 영화가 있다고 느껴질 만큼 인물들 감정이 변화무쌍하게 변화한다. 그거에 맞춰서 의상, 미술, 공간, 촬영 모든 분야를 총동원해서 이야기가 결말까지 갈 때 어떻게 결말이 날까, 예측불가능하게 머리를 맞대어서 고민했다”고 밝혔다.

박신혜는 2019년 현재에 살고 있고 과거를 바꾸려는 여자 서연 역을 맡았다. 그는 “정말 강렬하고 과거를 뒤바꾸기 위한 대가를 처절하게 치르는 인물이다. 서연이가 처음 영숙을 만난 호기심 단계부터, 처음엔 영숙이에게 끌려간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본인의 엄마와 모든 상황을 지키기 위해 몸부림치는 서연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보시는 분들에게도 그렇게 다가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종서는 1999년 과거에 살고 있으며 미래를 바꾸려는 여자 영숙 역을 맡았다. 이에 대해 “영숙이라는 캐릭터가 어쨌든 항상 감정이 과열되어 있고 공격적이고 과격하기도 하다. 감독님과 사전에 이야기를 되게 많이 한 게 도움이 됐다. 촬영할 때는 많은 대화 없이 작은 사인들로 수월하게 촬영한 것 같다”고 회상했다.

또한 서연을 지키려는 서연 엄마 역의 김성령으로 분했다. 김성령은 “제가 실제로 두 아들을 사랑하는 것보다도 더 영화에서 모성애가 드러난 것 같다. 저는 하는 역할마다 제 스토리가 스포일러가 된다. 거친 액션이라기보단 딸을 지키기 위한 엄마의 몸부림이 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더 콜러’라는 원작이 있다. 원작을 먼저 본 것보다는 제작사 용필름에서 개발한 초고가 있었다”며 “주로 여성 배우님들 네 분이 나오셔서 여성들이 이끌어가는 장르 영화로서 힘도 있고 하드하다. 우리나라에서는 많이 없는 형태라고 하는데 그걸 보여주고 싶었다. 어느 정도로 힘이 있을 수 있는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콜’은 3월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