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전용기 도쿄로 출발…크루즈선 韓4명·日배우자 1명 이송
  • 뉴스1
대통령전용기 도쿄로 출발…크루즈선 韓4명·日배우자 1명 이송
  • 뉴스1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이륙하고 있다. 2020.2.18/뉴스1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국내로 이송할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18일 정오쯤 서울공항에서 출발했다.

이 대통령 전용기는 오후 4시쯤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뒤 우리 국민 등을 탑승시킨 뒤 19일 오전 4시 현지에서 출발해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강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분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귀국 희망자는 내국인 4명과 일본인 남성 배우자 1명”이라며 “최종적인 내용은 몇 가지 변수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승무원은 최종적으로 선사와의 협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숫자를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강형식 외교부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은 “이번에 귀국을 희망하는 승무원이 있다”며 “승무원은 여러 가지 고려사항이 많다. 현재까지는 일본 측과 긴밀히 그리고 순조롭게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또 “대통령 전용기에는 의사와 간호사, 검역관이 동승해 국내에서 일본으로 같이 이동한다”며 “외교부 지원인력도 요코하마항으로 가서 크루즈선 내에서의 검역 여부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능하다면 선 내에서 1차적인 검역을 하고, (대통령 전용기) 탑승 전 그리고 탑승 과정에서도 계속 의료진이 관찰과 필요한 의료적 지원을 하게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만약 현지 검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우리 국민은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하지 않고, 현지 의료기관으로 옮겨져 격리치료를 받게 된다. 코로나19 양성은 아니지만 감염이 의심되는 국민도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하지 않고 일본 내 의료기관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가능하면 교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고, 방역 위험도 동시에 최소화하는 조치가 균형되게 이송 과정에서 고려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번과 동일하게 철저한 검역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귀국하는 우리 국민과 그 가족은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시생활시설은 인천공항 검역소의 격리관찰시설을 활용할 예정이다. 인원이 소수인 점과 정부운영기관이면서 시설의 용도가 적합하다는 특성 등을 고려했다는 것이 정부 측 설명이다.

검역소가 있는 인천공항 대신에 김포공항으로 돌아오는 것에 대해선 “지난 3차례에 걸친 우한 지역에서 들어온 교민들을 검역하고 관련된 조치를 취했던 부분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크루즈선 승객 이송에 공군 3호기(VCN-235)가 투입된 것에 대해선 “(공군 3호기가) 19인승 비행기이다. 우선 탑승인원에 대한 고려가 있었고. 소형기종 중에서도 경제성이 있는 기종을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예상되는 귀국 희망자는 5명이고, 지원인력을 감안하면 탑승인원 자체가 10여명이란 설명이다. 또 “4시간여의 탑승 동안 안락하게 탑승객들이 이동할 수 있는 이러한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여러 가지 절차나 또 공항에서 한국까지의 이송 등 여러 가지 변수가 있다”며 “(출발 및 도착 시간은) 변동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에 귀국하지 않고 잔류하는 우리 국민들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한 연락을 하며,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계획이다. 크루즈선 내에 있는 한국인 승선자는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총 14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