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응급실 의심환자 다녀가 임시 폐쇄
  • 김무진기자
계명대 동산병원 응급실 의심환자 다녀가 임시 폐쇄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2.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여성 격리… 해외방문 이력 없어
18일 31번째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국내 의심 환자가 앙성 판정을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와 선별진료소가 폐쇄됐다. 뉴스1
18일 31번째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국내 의심 환자가 앙성 판정을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와 선별진료소가 폐쇄됐다. 뉴스1

대구 성서 계명대 동산병원 응급실이 임시 폐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환자가 병원 응급실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18일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0시께 대구 수성구 한 병원에서 코로나 19 의심 증상을 보인 A(여·37)씨가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에 병원 측은 A씨의 검체를 채취해 달서구보건소에 의뢰했다. 검체는 다시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내졌고, 질병관리본부에서 최종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 A씨는 계명대 동산병원 응급실 내 음압 격리실에 격리돼 있다. A씨는 최근 해외 방문 이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또 기존 의심환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응급실에 있던 환자는 격리 치료하고, 추가 환자는 받지 않기로 했다.

동산병원 관계자는 “결과 등을 지켜보며 상황에 알맞은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 2020-02-18 19:03:15
다녀간게 아니라 병원에 있다는데
기사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