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 “오랫동안 사랑받는 배우 되고파”
  • 뉴스1
서현 “오랫동안 사랑받는 배우 되고파”
  • 뉴스1
  • 승인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 출연

배우 서현이 ‘안녕 드라큘라’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8일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가 2부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서현은 극 중 엄마의 뜻대로 살아온 초등학교 선생님 지안나 역을 연기하며 1년 반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서현은 ‘안녕 드라큘라’에서 가장 인정받고 싶었던 엄마가 자신을 외면했을 때의 괴로움, 8년간 사귄 여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받았을 때의 슬픔 등 안나의 요동치는 감정을 이질감 없이 파고들며 보는 이들을 몰입하게 했다. 또한 서현은 혹독한 성장통을 겪으며 한뼘 더 자란 모습까지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위로와 공감까지 전했다.


서현은 19일 소속사를 통해 ‘안녕 드라큘라’를 마친 것에 대해 “촬영 기간은 길지 않았지만 온 마음을 다해 안나‘를 연기했다. 그래서 마지막이 더욱 섭섭하고 아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드라마를 촬영하는 동안 다양한 감정들을 표현하는 신들이 많아 힘들기도 했지만, 좋은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배우분들과 함께 해서 행복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안녕 드라큘라‘는 종영했지만, 많은 분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 저 역시도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얘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