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확진자 하룻새 18명… 지역사회 ‘패닉’
  • 김무진·기인서기자
대구경북 확진자 하룻새 18명… 지역사회 ‘패닉’
  • 김무진·기인서기자
  • 승인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 발생 ‘방역 초비상’
대구, 전날 첫 확진자 발생 이어 추가 확진자 15명 나와
10명 31번 환자와 같은 교회 신도… 추가 확진 가능성
영천서도 3명 확진 판정 받아… 지역사회 감염 현실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오후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들이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뉴스1

19일 대구와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새 18명이 무더기로 발생해 시·도민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

이들 중 14명은 영남권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접촉한 신천지교회 신도와 병원 직원으로 밝혀져 우려했던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로 드러났다. 이로써 대구 경북에는 19일 오후 6시 기준 총 18명(대구 15·영천 3명)으로 늘어나 지역사회의 확산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로써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총 감염자 수는 51명으로 늘었다.

질본은 지난 18일 대구 첫 확진자인 31번째 환자(61·여)가 해당 교회를 다닌 것으로 파악했다. 이후 19일 오전 해당 교회와 관련된 추가 확진자 9명을 발표한데 이어 오후 5명이 더 발생했다고 밝혔다. 새로 추가 확진된 5명도 모두 31번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회에서만 31번 환자를 포함해 확진자가 15명이나 발생하면서 누가 먼저 바이러스를 전파시켰는지 역학관계에 대해 보건당국이 조사 중이다. 31번 환자가 발병 전 교회 내 다른 사람에게 감염됐을 가능성과 발병 후 교회에서 바이러스를 전파시켰을 가능성이 모두 열려있다. 31번 환자는 7일 발병하기 전 대구 남구 소재 교회를 2번, 발병 후에도 2번 총 4번을 방문한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대구경북 18명의 확진자를 공개했다. 환자는 △33번(여·40세·대구 거주·대구의료원 격리) △34번(남·24세·대구 거주·대구의료원 격리) △35번(여·26세·대구 거주·대구의료원 격리) △ 36번(여·48세·대구 겨주·대구의료원 격리) △37번(남·47세·경북 거주·경북대병원 격리) △38번(여·57세·대구 거주·경북대병원 격리) △39번(여·61세·대구 거주·동국대 경주병원 격리) △41번(여·69세·경북 거주·동국대 경주병원 격리) △42번(여·29세·대구 거주·대구의료원 격리) △43번(여·58세·계명대병원 격리) △44번(여·46세·대구 거주·경북대병원 격리) △45번(여·54세·대구 거주·대구의료원 입원) △46번(남·28세·대구 거주·대구의료원 입원)이다.


이 중 34~37번 환자와 39~45번 환자 총 10명이 31번과 같은 교회의 신천지교 신자다. 33번 환자는 31번 환자와 접촉한 새로난한방병원 직원이다. 나머지 38·46번 두 환자는 감염경로를 조사중이다. 또 추가 확진자 10명 중 7명은 영남권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다닌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인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38번(여·56·대구 남구) 환자와 대구 달서구 W병원에 근무하는 46번(27·남) 확진자는 31번 확진자와의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대구의 확진자 11명 중 7명은 대구의료원, 2명은 경북대병원, 1명은 계명대 동산병원에 각각 격리·입원 중이다.

특히 31번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오전 7시30분~9시30분 대구 남구 대명동에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이틀간 함께 예배한 교회 신도가 1000여명에 이르러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 보건당국이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영천시민 확진 환자는 37번, 39번, 41번으로 경북대병원과 동국대경주병원에서 격리 치료중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남성과 60대 여성 2명 등 3명이 다녀간 영천시내 병원을 폐쇄하고 감염경로에 대해 추적하고 있다. 이들 중 60대 환자는 대구 31번째 환자와 신천지 교회에서 같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여성 두 명은 국가지정병상이 있는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됐고 40대 남성은 경북대 음압격리병상에서 격리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사태에 있어 지역 의료계 등 지역사회와 함께 확산 방지 및 환자 치료, 시민 안전 보장을 위해 모든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