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고졸청년 고용확대 견인 앞장
  • 김우섭기자
경북도, 고졸청년 고용확대 견인 앞장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분야 11개 사업 191억원 투입… 학잡아 프로젝트 본격화
경북도가 고졸청년 고용확대에 올해 총 191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한다.

도는 청년들의 고학력화에 따른 구조적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고, 고졸청년의 사회적 자립과 성장,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는 고졸취업 활성화 지원 정책인 학(學)잡(job)아(兒) 프로젝트를 올해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첫 걸음을 뗀 학잡아 프로젝트는 중앙정부의 정책과 연계한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국비매칭 지원사업을 비롯해 도 자체 사업인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사업, 청년근로자 사랑채움사업등 총 8개 사업에 104억 원을 투자해 1082명을 지원한 바 있다.

경북도는 전국 최하위권의 청년고용률과 청년실업률, 연간 1만여명 이상의 청년 인구유출의 주요 원인을 고학력화에 따른 지역기업과 청년 간 일자리 미스매치로 보고 있다.

이에 도는 지식위주의 대학교육 현실에서 기술 기능에 적성과 소질이 있는 고졸청년에 대한 지원을 단계적으로 확대 지원해 기업의 구인난과 청년실업난을 동시에 해소하겠다는 의도다.

주요내용은 △역량개발단계는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학사학위 취득지원 등 5개 사업 △좋은 일자리환경 조성단계인 고졸청년 희망사다리사업, 도내 공공기관 고졸청년 채용 권장 등 4개 사업 △지역정착단계의 주거안정, 결혼 등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2개 사업을 생애주기별로 전 과정에 걸쳐 지원하는 등 총 11개 사업에 191억원을 투입한다. 도는 2500여명의 고졸청년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고졸청년 희망사다리사업’을 추진한다. 고졸청년을 신규로 채용한 지역 중소기업에 1인당 월 200만원을 10개월간 지원(기업 20% 부담)해 고졸청년의 구직난 해소와 기업의 고용촉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산업현장 일학습병행 지원에 관한 법률이 금년 8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도는 국가적 지원을 통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