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광해관리공단, 기술협력 ‘맞손’
  • 나영조기자
원자력환경공단-광해관리공단, 기술협력 ‘맞손’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지하구조물 부지감시
안전·환경분야 기술협력 MOU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차성수 이사장(왼쪽)과 한국광해관리공단 이청룔 이사장이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정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19일 본사 회의실에서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과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정(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대형지하구조물의 효율적인 운영 및 안전관리를 위해 부지 및 환경감시 분야의 정보공유, 기술교류 및 교육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광해관리공단은 폐광지역의 수질개선 및 산림복구, 지반안정 등에 관한 노하우를 축적하고 관련 기술개발 및 지원사업을 수행중인 공공기관이다.

원자력환경공단은 수질개선 및 지반안정 관련 전문기술을 보유한 광해관리공단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함으로서 대형지하구조물 운영 시 발생하는 지하수 감시, 분석 관련 기술을 공유해 처분시설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성수 이사장은 “한국광해관리공단 뿐만 아니라 관련분야 산학연과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처분시설의 운영, 감시 관리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