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전파자’ 31번 확진자 동선 ‘오리무중’
  • 김무진기자
‘슈퍼전파자’ 31번 확진자 동선 ‘오리무중’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접접촉만 68명… 입원 병원·예식장 등 더 있을 듯
야쿠르트 배달원인 43번 확진자·교회신도 7명도
동선파악 이뤄지지 않아… 3·4차 전파 가능성 ‘촉각’
권영진 대구시장 “증상자 찾아 전수조사 등 특단조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19일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 의심 환자들이 신종 코로나 관련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31번째 확진자를 통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는 모두 18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31번 확진자가 지금까지 몇명과 접촉했는지, 나머지 2명이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이에 따라 ‘슈퍼전파자’로 떠오른 31번째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접촉자 수 등에 따라 지역사회에 코로나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9일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신천지 대구교회가 (감염병) 확산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 경북지역 확진자들도 이 교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구시가 교회에 설치된 CCTV와 교회 측에서 받은 자료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31번 확진자 A씨(61·여)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볼 당시 함께 있었던 신도가 이틀간 1000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가 발열 등의 증세를 보인 것은 지난 10일이다.

권 시장은 “31번 확진자가 만났던 사람이나 교회를 다녀갔던 사람들이 감염됐고, 발열 등 증상을 보여 보건소를 찾은 사례도 있다”며 “증상자가 오기를 기다리지 않고 전수조사를 실시해 모두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교회 신도 10명의 이동 동선이 아직 파악되지 않았으나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했다면 3차, 4차 전파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31번 확진자와 같은 교회에 다닌 43번 확진자(58·여)의 경우 야쿠르트 배달일을 해 그동안 접촉한 사람이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31번 확진자가 지난 7일부터 열흘간 입원했던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서도 확진자가 1명 나와 입원 환자나 병원 직원 등의 추가 감염 우려도 높다. 31번 확진자는 한방병원에서 입원환자 33명과 의료진 등 48명, 교회와 직장 등을 오갈 때 이용했던 택시기사 5명 등 68명과도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입원 환자들은 모두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고, 의료진와 택시기사 등은 자가격리된 상태다.

또 31번 확진자가 다니는 직장의 본사가 있는 서울을 다녀온 후인 지난 6일과 7일 두차례 방문한 대구 동구의 직장에서도 4명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그가 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 15일 이용했던 호텔 뷔페식당에서는 몇명과 접촉했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날 결혼식에 참석했다 31번 확진자가 머문 호텔 식당에서 식사한 경북 성주군 공무원 51명은 지난 18일부터 사실상 자택에 격리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