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해결사 손흥민’ 공백 실감
  • 뉴스1
토트넘, ‘해결사 손흥민’ 공백 실감
  • 뉴스1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CL 16강1차전 안방서
라이프치히에 0-1 패배
점유율·슈팅수 모두 밀려
손흥민·케인 부재 아쉬워
내달 11일 원정 2차전 부담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영국 현지 언론이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빠진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의 빈약한 공격력을 꼬집었다.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독일)와의 홈 경기에서 0-1로 졌다.

토트넘은 후반 13분 라이프치히 스트라이커 티모 베르너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주며 1골 차의 패배를 떠안았다.

영국 BBC는 이날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팔 부상으로 빠진 손흥민과 장기간 결장할 골잡이 케인의 공백을 어떻게 메울지가 중요한 변수였다”면서 “후반에 향상된 경기력을 보여주긴 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모리뉴 감독은 부상으로 빠진 손흥민을 대신해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 스티븐 베르바인으로 공격진을 꾸렸지만 안방에서 빈공에 그쳤다.

지난 시즌 UCL 준우승팀인 토트넘은 홈 경기 패배로 내달 11일 원정으로 치러지는 2차전에 대한 부담이 커졌다.

토트넘으로선 손흥민의 부재가 아쉬웠다.

손흥민은 최근 5경기 연속 골을 넣으며 절정의 기량을 발휘했지만 최근 오른팔 골절상 부상을 당해 이날 경기에 결장했다. 손흥민은 이번 주말 수술대에 오를 예정으로, 현지에서는 최소 한 달 이상의 공백을 예상하고 있다.

토트넘은 라이프치히전에서 홈 팀의 이점을 살리지 못하고 무너졌다. 점유율도 44-56%으로 라이프치히에 밀렸고, 슈팅 숫자도 12-16개(유효슈팅 5-5개)로 라이프치히보다 부족했다.

답답한 경기가 계속되자 모리뉴 감독은 후반 19분 알리와 카르발류 페르난데스를 빼고 에릭 라멜라와 탕기 은돔벨레를 조기 투입했지만 흐름을 바꾸기에는 역부족이었다.

BBC는 “골키퍼 요리스와 로 셀로 등이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면서도 “알리가 조기 교체되는 등 전체적인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다음 2차전에서도 부담을 안게 됐다”고 설명했다.

모리뉴 감독도 경기 후 “0-1 한 골 차로 진 것은 걱정하지 않지만, (공격수로 나온)모우라와 로 셀로, 베르바인이 모두 좋지 않았다. 우리는 진짜 큰 문제에 직면했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