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 포항공장, 흑연 가공설비 준공
  • 이진수기자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 포항공장, 흑연 가공설비 준공
  • 이진수기자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부품소재산업 기여
인력고용·경제 활성화 기대
“포항 산업구조 다변화와
연관산업 시너지 효과 기대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는 19일 포항 영일만1일반산단에서 흑연 가공설비 증설에 따른 준공식을 하고 있다.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가 포항에서 흑연 가공설비 준공으로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는 19일 포항시 흥해읍 영일만1일반산업단지(부품소재전용단지)에 위치한 공장에서 흑연 가공설비 증설에 따른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준공식에는 이비덴 본사의 이토 소타로 본부장과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의 서재현 대표이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 회사가 지난 1년간 120억 원을 투자해 이번에 준공한 흑연 가공제품 제조 공정은 반도체 생산에 필수 소재인 실리콘웨이퍼 생산장비의 핵심부품(히터, 도가니)을 생산한다.

흑연제품 가공설비 증설을 통해 꿈의 소재로 불리는 인조흑연의 일종인 ‘등방성 흑연’을 2차 가공해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는 한편 수입대체 효과 및 20여 명의 신규 인력고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또 올해 흑연화 공정(5개 라인) 증설에 대한 250억 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포항이 철강산업 위주에서 산업구조 다변화와 탄소소재 분야 연관산업의 시너지 파급효과가 기대된다”며 “인조흑연 분야의 선도 기업인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가 포항의 대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의 모기업인 이비덴은 1912년에 일본 기후현에 이비가와 전력 주식회사로 설립된 100여 년의 역사를 가진 기업으로 프린트배선전자기판(세계 1위)과 인조흑연, 세라믹제품을 개발·제조·판매하고 있다.

미국 등 해외 생산거점과 유럽에 해외지사를 두고 종업원 1만5100명의 글로벌 기업으로, 지난 2013년 12월 영일만부품소재전용단지 5블럭(부지면적 10만413㎡)에 1570억 원을 투자해 자회사인 이비덴그라파이트코리아를 설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