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포항도 뚫렸나…” 시민들 허탈
  • 이예진기자
“아! 포항도 뚫렸나…” 시민들 허탈
  • 이예진기자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 주소지 둔 40대 여성 신천지 교인 양성판정
확진자 거주 아파트 소독 실시·방문 병원 등 폐쇄
포항시, 재난안전상황실 24시간 가동 등 총력 대응
이강덕 포항시장은 20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시민 안전과 건강을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회견하고 있다.

포항에 일시 거주하는 40대 여성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대구 신천지교회를 방문한 A(49·여)씨는 19일 이상 징후를 느끼고 스스로 포항세명기독병원 선별진료소에 검사 의뢰 후 북구에 있는 임시 거주 아파트에서 자가격리했다.

지난달 남편과 대구로 주소지를 옮긴 A씨는 포항에서 과외교사로 활동하고 있다.

A씨는 포항시 북구 한 아파트에 임시거주하며 주말 동안 대구∼포항을 왕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일 오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1차 양성 확진을 받고 현재 포항의료원 음압격리병동에 입원 치료중이다.

이날 포항시는 A씨가 임시거주하고 있는 북구의 한 아파트 소독을 실시하고 주민들 전체에 대해 개별문답을 통한 진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18일 A씨가 방문한 바 있는 남구의 이빈후과와 약국을 전체 소독하고 폐쇄조치 시켰다.

A씨가 과외로 가르치고 있는 학생은 한명으로 무증상이다. 현재 부모들과 함께 자가격리중이다.

이날 포항 첫 확진자 발생 소식을 접한 박 모(42·북구 양덕동)씨는 “청정 포항만큼은 괜찮을 줄 알았는데... 허탈하다”고 안타까워했다.

포항시는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위기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비상체제로 전환했다.

시는 오는 3월 1일까지 전체 어린이집을 임시 휴원하며 유치원은 경북도교육청과 협의를 거쳐 휴원을 결정하기로 했다. 긴급 보육이 필요할 경우 해당 어린이집에 연락하면 보육이 가능하다.

시는 1대 1 전담공무원을 투입·배치하고 재난관리기금과 예비비 등 가용재원을 총동원하는 등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협조체제를 구축해 집중 방역을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발열·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해야 한다고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재난안전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소독 작업을 수시로 실시하고 있다”면서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와 중앙사고수습본부, 경북도, 지역 의료계, 기관·단체가 힘을 모아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포항에서 확진자 발생 시 수용할 수 있는 병상은 포항의료원의 4곳 뿐으로 이를 넘어서면 별도 격리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병원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한 병원 관계자는 “확진자가 더 발생하면 별도 격리 시스템이 필요하다. 모든 병동을 비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는 것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