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전역 감염 사정권 ‘비상’
  • 지역종합
경북전역 감염 사정권 ‘비상’
  • 지역종합
  • 승인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영천 확진자에 이어
청도·경산·포항·상주서도
잇따라 코로나 확진자 발생
경북서만 확진자 9명 나와
경북 전역에 코로나19 비상이 걸렸다.

지난 19일 대구와 영천에 이어 20일에는 청도·경산·포항·상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사실상 경북 전역이 감염 사정권에 들었다.

영천에서는 지난 19일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신천지 교회 신도인 최모(23세)씨가 확진자로 판정을 받아 격리중이다.

최씨는 영천 망정동 큰사랑지역아동센터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근무지인 큰사랑지역아동센터에서 기침과 목이 자주 아픈 증상을 보이자 센터장이 검사를 의뢰해 양성 통보를 받았다. 시는 1차적으로 최씨가 접촉한 큰사랑지역아동센터 근무자 등 36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청도에서는 19일 밤 청도 대남병원 입원환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조치중이다. 이런 가운데 또다른 입원환자가 폐렴 의심 증상으로 숨지면서 주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특히 이들 2명의 확진자는 정신병 폐쇄병동에 장기 입원한 환자들로 최근 한달사이 외출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감염경로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경산시에는 지난 19일 경산시 진량읍 소재 A식당 직원 이모(47)씨가 확진자로 판정나 20일 A식당을 폐쇄 조치와 함께 이씨를 경북대병원 음압 병동에 격리수용 조치했다. 또 최근 경산을 방문한 중국 연태시 공무원과 접촉한 하양읍 직원 김씨가 1차 검진결과 양성으로 판명돼 하양읍사무소를 긴급폐쇄 조치했다. 경산시 보건소는 대구 신천지교회 31번 확진자의 이동 동선 추적으로 같은 교회에서 예배를 본 신도 2명과 대구한의대생 1명, 하양읍 직원 1명 등이 19일 밤늦게 1차 양성자로 판정돼 자가격리중이다.

상주시에도 20일 A(22·여)씨가 고열 증세를 보여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안동의료원으로 후송 조격리중이다. A씨는 대구에 있는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으로 19일 오전 발열, 어지러움이 발현해 대구에서 택시로 경산까지, 경산역에서 출발해 오후에 상주역에 도착했다. 상주에 도착해 성모병원 입구에서 열측정을 한 후 택시로 이동해 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모 약국에 들렀다가 택시를 타고 집에 간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