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포항·대구 홈 개막전 연기
  • 나영조기자
K리그 포항·대구 홈 개막전 연기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세부일정은 상황 지켜본 뒤 결정
포항 홈 개막전 3월 14일 FC서울전으로 치르게 돼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1 대표자 회의에서 12개 구단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구의 개막전 일정 변경 및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에 앞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2.21/뉴스1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한축구협회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1 대표자 회의에서 12개 구단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구의 개막전 일정 변경 및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에 앞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리그 대표자 회의를 갖고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포항스틸러스와 대구FC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홈 개막전 연기를 결정했다.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2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개막될 예정이었던 하나원큐 K리그1 대구FC vs 강원FC 경기와 3월 1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리게 될 포항스틸러스 vs 부산 아이파크의 경기도 함께 연기됐다.

프로축구연맹은 연기된 일정은 추후에 지정하고 리그 전체 일정 변경 유무는 향후 코로나 확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본 후 결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포항과 대구의 1라운드 홈 경기는 3월 또는 6월 A매치 기간에 따로 열릴 전망이다.

한편 제주에서 전지훈련을 가진 포항은 개막전 일정이 변경됨에 따라 연습경기 등 전체 스케줄을 재조정해야하는 상황을 맞았다. 개막전이 연기돼 3월 8일 수원 원정경기로 시즌을 열게 된 포항의 홈 개막전은 3월 14일 FC서울전으로 치르게 됐다.

포항은 21일 서귀포에서 수원FC, 서울이랜드FC와의 연습경기로 제주 전지훈련을 마무리하고 22일 비행기 편으로 포항으로 이동해 클럽하우스인 송라구장에서 전력 담금질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