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 교정시설도 코로나에 뚫렸다
  • 이정호기자
청송 교정시설도 코로나에 뚫렸다
  • 이정호기자
  • 승인 2020.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 교인 교도관 확진
직원 2주간 자가격리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교정시설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

25일 청송군에 따르면 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A(27)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경북북부제2교도소 보안과 직원 A씨(27)는 지난 24일 밤 11시30분께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 자택에서 자가 격리를 시작했다.

A씨는 신천지 교인으로 이달 초부터 교회 예배를 비롯해 자택 내 집회, 식사 등으로 교인들과 다수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2일 청송보건의료원에 검사를 의뢰했고 전날 밤 양성 판정이 나왔다.

보건 당국은 A씨가 지난 16일 확진자와 접촉했다고 파악하고 이날을 기준으로 A씨와 접촉한 이들을 파악해 격리할 것을 교정본부에 요청했다.

교정 당국은 16일부터 A씨와 접촉한 직원들에 대해 일단 2주간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 수감자 37명 또한 같은 기간 격리 수용동에 수감하기로 했다.

또한 이날 오전 대책회의를 통해 직원이 신천지 교인 등과 접촉했을 경우 자발적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조치를 논의했다.

교정본부는 “현재 접촉자 전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고, 해당 교도소 전체 소독도 완료했다”며 “외부인 접촉 최소화 등 앞서 만든 매뉴얼대로 충실히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