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을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후 다른 조치 취해야”
  • 정운홍기자
권오을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후 다른 조치 취해야”
  • 정운홍기자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시 선거구

무소속 권오을<사진> 예비후보가 26일 성명을 내고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당장 선포하라”고 요구했다.

권 예비후보는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 부족하다’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번지르르한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하며 “다른 조치들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고 난 뒤에 추가로 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재난지역이란 △농림어업 종사자 대출 상환 연기와 이자감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저금리 대출 지원 △국세와 지방세 건강보험료와 국민연금 통신전기요금 등의 경감과 납부연기 등이 실질적인 지역 경제 지원책”이라며 “문 대통령은 우선 당장 대구·경북 전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권 예비후보는 “코로나19 방역 치료대책 이전에 죽어버린 대구·경북의 경제부터 응급 수혈해야 한다”는 말이라며 “대구·경북의 민심은 전염병 대유행을 방관해 지역의 경제마저 초토화한 문재인 정부를 더 이상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예비후보는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방역 실패를 깊이 반성하고 사과하라 △대한의사협회의 요구를 따르라 △대구·경북 시민 탓 환자 탓하는 그릇된 가짜뉴스와 여론을 잠재워라 △비선 의료전문가 자문단을 교체해라 △지금 당장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라 등 5가지 요구사항을 정부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