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라포바, 테니스 코트 떠난다… 현역 은퇴
  • 뉴스1
샤라포바, 테니스 코트 떠난다… 현역 은퇴
  • 뉴스1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깨 부상 이후 지친 상태”
마리아 샤라포바. 뉴스1
마리아 샤라포바. 뉴스1
실력과 미모를 갖춘 테니스 선수로 유명했던 마리아 샤라포바(러시아)가 32세 나이로 현역에서 물러난다.

영국 언론 BBC는 샤라포바가 보그 앤 배니티 페어라는 잡지를 통해 “코트에 작별을 고한다”며 은퇴를 선언했다고 2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샤라포바는 “어깨 부상 이후 몸이 제대로 말을 듣지 않았다”며 그간 부상으로 지친 상태였음을 고백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테니스는 내게 커다란 산과 같았다”고 떠올리더니 “내가 걸어온 길은 계곡과 우회로로 가득했지만 정상에서 바라본 경치는 실로 놀라웠다”고 지난 시간을 되돌아봤다.

선수로서의 개인적인 감상과 고통스러웠던 어깨 부상 기간을 돌아본 샤라포바는 “지난 28년간 5개의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제 다른 산에 올라 경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며 새로운 도전에 나설 것임을 암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