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코로나로 멈춘 대학에 MOOC 공유
  • 이예진기자
포스텍, 코로나로 멈춘 대학에 MOOC 공유
  • 이예진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강좌 국내외 모두 공개

포스텍이 코로나19로 집합교육이 어려워진 상황에서 처음으로 MOOC(온라인 공개 강좌)를 국내외 모든 대학에 공유한다.

이번에 포스텍이 공개하는 과목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기초과정과 중상급 과정 △블록체인이나 사물인터넷(IoT) △5G 네트워크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에 관한 강좌로 외부에 제한적으로 공개했거나 공개하지 않았던 강좌들을 포함해 △K-MOOC △STAR-MOOC △코세라(Coursera) 등의 강좌까지 총 57개 강좌에 달한다(자세한 강좌 리스트는 http://postech.smartlearn.io/).

이 중 ‘선형대수학’은 영어로 제작돼 중국 북경교통대학 학생들에게 제공되고 있는 공식 수업이다.

포스텍의 MOOC 강좌를 활용하고자 하는 대학은 포스텍과 협의 후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으며 요청시 포스텍 총장 명의의 수료증도 발급받을 수 있다.

또한 정규강좌로 개설하는 경우 각 대학의 학사행정 절차에 따라 자체적으로 운영하면 된다.


콘텐츠가 포스텍 특성상 이공계 과목에 집중돼 있어 인문학이나 사회과학 분야에서의 MOOC 콘텐츠 공유도 필요한 만큼 타 대학들의 관심과 참여도 필요하다.

김무환 총장은 “코로나19 확산은 국가적으로 큰 어려움이지만 대학들로 하여금 재난상황 등에 대처할 수 있는 새로운 교육프로그램 개발의 필요성을 재확인하는 계기도 될 것”이라며 “포스텍의 MOOC 공유를 시작으로 다른 대학들도 대학이 보유한 교육프로그램이나 콘텐츠를 다른 대학과 나눔으로써 이 상황을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텍의 MOOC 강좌를 대학수업에 활용하고자 하는 대학은 포스텍 교육혁신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