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찾은 황교안 “시민들 힘든 현실 목도… 무거운 책임감”
  • 김영수기자
대구 찾은 황교안 “시민들 힘든 현실 목도… 무거운 책임감”
  • 김영수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상·의료진 지원·경제 회복
당 차원 모든 노력 기울일 것”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임시휴장에 들어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김영오 상인회장(황 대표 오른쪽)의 안내를 받아 시장 골목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7일 “대구·경북 지역의 어려움이 조속히 극복되고 정상화될 수 있도록 당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구시청을 방문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첫 대구 방문인데 와보니 어떻게 보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황 대표는 “우한 코로나가 발생한 직후 대구·경북 시민들의 어려움을 듣고 바로 내려오고 싶었으나 오히려 불편을 드릴 수 있겠다고 판단해 오늘에서야 오게 됐다”며 “많은 피해자들이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막상 와보니 대구 시민 여러분들의 힘든 사실을 목도하게 됐다”며 “야당이지만 정말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부족한 병상을 지원해달라는 대구시의 요구에 대해서는 “병상도 의료진도 부족한데 당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보겠다”며 “또 소상공인분들의 계산할 수 없는 손해가 많은데 앞으로 이런 점을 고려해 제대로 된 지원과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동산병원을 들러 코로나19 확진자 치료 상황을 들은 뒤 대구 서문시장을 찾았다.

서문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 25일부터 휴업 중으로 모든 상점이 문을 닫았고, 간간히 매장 청소나 정리를 하는 상인들의 모습만 보였다. 청소를 하기 위해 가게에 나온 한 상인은 “제일보고 싶은 사람이 왔다”며 시장에 온 황 대표를 반겼고 황 대표는 “힘내세요”라고 화답했다.

황 대표는 이후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장 등을 만나 비공개 대화를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