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공무원 감염에 행정공백 ‘어쩌나’
  • 김무진기자
잇따른 공무원 감염에 행정공백 ‘어쩌나’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감염 공무원 20명… 확진자·밀접 접촉자 수 속출
행정·공공기관 잇따라 폐쇄 조치, 시민들 불편·불안감↑

최근 잇따른 대구시 공무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행정 공백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구지역 행정기관 곳곳에서 근무 중인 대구시 공무원 확진자 및 밀접 접촉자가 속출하면서 행정·공공기관들도 잇따라 폐쇄되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이날 대구건설본부 소속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다.

대구시와 보건 당국은 해당 직원이 근무한 북구 산격동 별관 103동 건물을 폐쇄하고 긴급 방역을 벌였다.

해당 건물에는 대구시건설본부를 비롯해 녹색환경국 산하 기후대기과, 수질개선과, 자원순환과와 취수원이전단 등이 자리하며 220여명의 공무원들이 근무한다.

또 보건 당국은 확진 판정을 받은 공무원과의 밀접 접촉자에 대한 조사와 함께 별관 103동 건물 부서 공무원들을 재택근무시켰다.

앞서 지난 26일에도 대구시청 별관 101동과 111동 건물이 폐쇄된 바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실 직원 A씨가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다음날인 26일에도 A씨와 최근 함께 식사를 했던 혁신성장국 소속 직원 B씨가 추가 양성 판명이 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이 부시장 역시 밀접 접촉자로 분류, 검체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났지만 현재 자가격리 상태다.

이와 함께 27일 달서구 상인동에 있는 도시철도건설본부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과 팔공산자연공원 관리사무소 직원 1명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이들 시설 및 갓바위관리소, 파계관리소가 잇따라 방역 작업과 함께 폐쇄됐다.

이 보다 더 앞선 지난 20일에도 대구시상수도사업본부 소속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사업장이 일시 폐쇄 조치됐다.

현재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된 대구지역 공무원은 모두 20명에 이른다.

구체적으로는 대구시청 2명, 상수도사업본부 3명, 도시철도건설본부 및 건설본부, 팔공산 자연공원관리사무소 각 1명씩, 소방본부 3명, 서구 6명, 남구 1명, 달서구 2명으로 각각 파악됐다.

가뜩이나 지역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발생, 행정 수요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공무원 확진자까지 속출하며 잇따른 공공시설 패쇄 조치로 대구지역 행정 공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시민 이 모(37·대구 북구 침산동)씨는 “대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면서 비교적 많은 사람들이 찾는 행정기관을 찾기도 꺼려지는 데 폐쇄까지 잇따라 불편함과 불안감이 크다”며 “공직사회가 좀 더 코로나 차단에 신경을 더 많이 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