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인권침해한 영덕 사랑마을 엄중 조치하라”
  • 김영호기자
“장애인 인권침해한 영덕 사랑마을 엄중 조치하라”
  • 김영호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장애인 학대사건 관리부실 규탄 기자회견
“영덕군, 피해 전수조사·기족지원 보장 등 이행하라”
영덕사랑마을대책위원회가 영덕 사랑마을 장애인학대사건 괸리부실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영덕 사랑마을 장애인 학대사건 관리부실 규탄 기자회견’이 24일 오후 2시 영덕군청 광장에서 영덕사랑마을대책위원회 주최로 개최됐다.

대책위는 “지난 2015년 11월 6일부터 2019년까지 4년여 간 거주인 강제입원 학대, 장애인 신체적 학대, 종사자의 거주인 폭행, CCTV 무단 접속 종사자 근무태도를 감시하는 등 개인정보 침해가 확인됐다”고 주장하고 “지난 2월 6일 군수와의 면담에서 시설에 대한 즉각적인 행정조치, 거주 장애인 인권침해 추가피해 및 전수조사, 시설종사자 인권감수성교육, 법인 관련 불법사항 대책수립, 지역사회 이용시설 확대, 가족 지원 보장 등의 약속을 영덕군이 이행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이들은 “말썽을 빚고 있는 영덕사랑마을은 장애인복지법상 중증장애인거주시설로 경상사회복지재단이 운영 중인데 30명의 장애인이 시설에 거주하고 있으며 연간 10억의 보조금이 집행된다”며 “영덕군은 이제라도 장애인에 대한 정책을 자립생활과 탈시설로 규정하고 지속적인 인권침해가 일어난 사랑마을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