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불 켜진 지역 관광업계 살리자”
  • 김무진기자
“빨간불 켜진 지역 관광업계 살리자”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상의, 중앙부처에 지역 관광업계 긴급지원 방안 건의
자금 지원·법인세 감면 대상 확대, 교통유발부담금 면제 등
대구상공회의소가 코로나19 사태로 큰 피해를 겪고 있는 지역 관광업계 살리기에 나섰다.

대구상의는 24일 문화체육관광부와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정부 관계기관에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지역 관광업계 긴급지원 방안’을 건의했다.

우선 자금 지원 및 법인세 감면 대상 확대 의견을 피력했다. 이 건의안에는 △관광사업체에 ‘긴급 경영안정자금’ 무담보 대출 △‘2020년 관광진흥개발기금 신용보증부 운영자금 특별융자 지원’을 중견기업까지 확대 및 현재 2억원인 융자 신청 한도를 10억원까지 상향 조정 △현재 중소기업(매출액 400억원 미만)에만 해당하는 특별재난지역의 법인세 감면을 중견기업(매출액 400억원 이상)까지 확대 등 내용이 담겼다.

또 ‘교통유발부담금’ 면제 의견도 내놨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고객이 급감, 교통유발 요인이 줄어든 데다 매출까지 급감한 상황에서 교통유발부담금을 납부해야 하는 처지에 놓여 있어 우선 백화점·대형마트 등 유통업 및 호텔·공연장 등에 대해서는 이를 면제해 달라는 것이 핵심이다.

이와 함께 현행 광업 및 제조업에 한정돼 있는 산업용 전기요금을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2007년 관광산업 진흥 및 서비스업 활성화 대책으로 시행된 바 있는 ‘전기요금 특례제’ 도입 사례와 동일하게 관광·숙박업계에 대해 한시적으로 산업용 전력요금을 적용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대구지역 관광업계는 MICE 산업의 중요시설로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며 “지역 관광업계가 고사되지 않도록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상의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구지역 19개 관광호텔 대부분이 지난 2월 중순부터 휴업에 들어간 것은 물론 객실 수입의 70%, 부대시설 수입의 90% 이상이 각각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