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경북에 재난대책비 4000억 지원
  • 김무진기자
정부, 대구·경북에 재난대책비 4000억 지원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청도·봉화 등 11개 시군
소상공인 1300억, 취약계층에
1700억, 피해수습 1000억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뉴스1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뉴스1
정부가 코로나19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25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중앙재난안전본부 심의를 통해 코로나19 재난대책비 4000억원에 대한 지원계획을 확정했다. 지원 대상은 지난 15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시를 비롯해 경산시·청도군·봉화군 등 경북 3개 지역 및 도내 연접 지역 등 총 11개 시·군이다.

감염병 재난의 특성을 감안해 대구지역 확진자가 입소한 생활치료센터 운영에 협력하고 있는 지역 및 특별재난지역 연접 지역 등 경북 8개 시·군도 대상에 포함했다.

분야별로는 소상공인 등을 위한 경제회복 지원에 1300억원, 취약계층 등을 위한 생활 안정 지원 1700억원, 감염병 피해수습 지원에 1000억원 등이 각각 지원된다. 또 행정안전부는 신속 지원을 위해 ‘코로나19재난대책비 집행점검단’을 꾸리고, 집행 실적을 수시 점검할 방침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피해 지역의 생계 안정 및 경제회복을 위한 조치”라며 “지원 대상자들에게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