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무소속 출마 안 한다
  • 손경호기자
강석호, 무소속 출마 안 한다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 불만 많지만 당 지킬 것”
총선 불출마 공식 선언
미래통합당 강석호 국회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사진)이 25일 21대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3선 국회의원으로 통합당 공천에서 컷오프 된 강 의원은 그동안 포항남·울릉 무소속 출마설이 제기돼 왔다. 하지만 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탄핵이후 보수 진영이 분열됐을 때도 당을 떠나지 않고 끝까지 지켰으며, 그동안 한결같이 보수의 통합을 주장해왔다”면서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강 의원의 이날 불출마는 자신의 지역구가 영주·울진·영양·봉화와 영덕·의성·군위·청송으로 갈라진 상황과도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강 의원은 “지금도 당 안팎에서는 공천 결과에 불만이 적지 않으며, 저 역시 마찬가지”라며 “대구경북만 봐도 낙하산 공천 등으로 ‘지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지적과 함께, ‘경북의 중진의원과 초·재선의원을 무자비하게 물갈이 한 것이 과연 개혁공천이라고 말할 수 있나’라는 불만도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강 의원은 “향후 미래통합당은 총선 이후 대구경북 보수 지지층을 위해 이번 공천과정에서 발생한 자괴감과 불만들을 시급히 회복시켜야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강 의원은 “지난 12년간 지역에 고속도로와 철도를 놓았고, 백두대간수목원 조성 등 각종 크고 작은 국책사업을 유치하며 지역발전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으로서 당과 정부에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았으며, 국회 정보위원장과 외교통일위원장을 역임하며 문재인 정권을 견제하고 중재자로서 역할도 충실히 해왔다”고 자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