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작가가 쓴 로맨스소설은 어떤 모습일까?
  • 이경관기자
SF작가가 쓴 로맨스소설은 어떤 모습일까?
  • 이경관기자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자의 기이한 상상력으로
두 남녀의 생존로맨스 선봬
온라인서 인기 있었던 작품과
미공개 신작 더해 23편 수록
김동식 지음. 요다. 392쪽.
SF, 공포, 스릴러, 판타지 등 장르를 넘나드는 김동식의 기이한 상상력이 이번엔 로맨스를 향한다.

김동식의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는 웹소설 플랫폼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 당시 반응이 좋았던 작품들과 더불어 작가가 색다른 시도를 보여준 미공개 신작 5편을 더해 총 23편의 작품으로 꾸려졌다.

이번 신작 소설집은 신선함을 뛰어넘어 작가로서의 지속 가능성을 보여주는 완성도 있는 작품만을 선별했다.

표제작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는 지구 멸망을 한 주 앞두고 사랑에 빠진 두 남녀의 생존 로맨스다.

운석 충돌로 인한 종말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고작 일주일이라는 시간이 부족해 좌절되고 마는데….

모든 희망이 무너진 그때, 평범한 순경 김남우와 특별한 능력을 가진 홍혜화가 우연히 만나게 된다.

지구를 구하기에도, 사랑에 빠지기에도 부족한 일주일이라는 시간 안에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일상을 위협받는 순간, 소소한 일상의 순간들을 지키기 위해, 그리고 사랑하기 위해 펼쳐지는 사람들의 투쟁이 눈부시게 빛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