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업 윤곽
  • 총선특별취재단
라인업 윤곽
  • 총선특별취재단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황교안·고민정
오세훈·김부겸·주호영 등
후보등록 마쳐… 출전 채비
포항 남·울릉, 북구 지역
후보들도 등록… 선의 경쟁
4.15총선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왼쪽)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등록 접수를 하고 있다. 뉴스1
4.15총선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왼쪽)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자등록 접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 등록 첫날인 26일 격전지에서 맞붙게 될 후보들이 속속 등록을 마치며 본격 출전 채비를 갖췄다.

이번 총선의 최대 관심지역으로 꼽히는 서울 종로구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이날 일찌감치 후보 등록을 마치고 총선 승리 의지를 다졌다.

이 위원장과 황 대표는 각각 당색을 상징하는 점퍼를 입고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직접 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 위원장은 ‘국난 극복, 종로 도약’ 선거 슬로건을 강조했고 황 대표는 ‘정권심판론’을 내세우며 종로 유권자 표심 사로잡기에 나섰다. 또 다른 격전지인 서울 광진을 지역구에는 서울시장을 지낸 오세훈 통합당 예비후보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민주당 예비후보가 서류 접수를 완료했다. 서울 빅3 승부처로 꼽히는 동작을 지역구에서도 이수진 민주당 후보와 나경원 통합당 후보가 직접 후보 등록을 완료했다.

대구 수성갑 선거구의 김부겸 민주당 후보와 주호영 통합당 후보도 등록을 마치고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포항남·울릉지역구도 허대만 민주당 후보와 김병욱 통합당 후보, 박승호 무소속 후보가 일찌감치 후보등록을 마치고 선의 경쟁을 다짐했다. 또 포항북구도 민주당 오중기, 통합당 김정재 후보가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이밖에 이날 대구와 경북 23개 시군 지역구 선관위에는 출마 후보자들의 등록이 잇따랐다. 총선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