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뒤늦게 구원투수로... “위기의 통합당 구할 수 있나”
  • 뉴스1
김종인, 뒤늦게 구원투수로... “위기의 통합당 구할 수 있나”
  • 뉴스1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삼고초려’ 끝 합류
“총선 압승으로 현 정권 심판
당 어려울 때 큰 역할 부탁”
金 “최대한 노력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 달성할 것”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우여곡절 끝에 미래통합당 선거단 맨 앞자리에 섰다. 총선 레이스에 뛸 선수를 다 뽑아놓은 상태에서 사령탑을 맡았다.

이기는 공천을 하지 못하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던 김종인 전 대표가 총괄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한데는 황교안 대표의 ‘삼고초려’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그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했던 장면을 연상시키는 대목이다.

황 대표는 26일 오전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김 전 대표 자택을 방문했다.

황 대표는 김 전 대표와 함께 차를 마시면서 “당이 어려울 때 오셔서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힘을 합하면 반드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거기에 화룡점정이 돼달라”고 선대위 합류를 요청했다. 이에 김 전 대표는 “기대하는 것만큼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나름대로 판단하는 기준이 있다”며 “선거를 어떻게 치러야 할 것인지 그동안 나름대로 생각한 것도 있다.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도 달성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지난 16일 선대위원장직을 거절했다. 당시 선대위원장 영입을 두고 통합당 내부에서 잡음이 불거지자 내부 정리가 안된 상태에서는 도울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차례 영입이 무산된 이후에도 황 대표 측은 계속해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5~6일 동안에는 통합당 내부에서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김 전 대표가 유일한 길’이라는 이야기가 힘을 얻으면서 김 전 대표 영입이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2016년 총선을 앞두고 김종인 대표를 세 번이나 찾아간 일화가 있다. 김 대표는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밤중에 연달아 세 번이나 찾아왔다”고 기억했다. 김 전 대표가 다음날 할아버지 기일이라 산소에 가야 한다고 하자 문 대통령이 “날이 밝을 때까지 여기에 있다가 함께 산소에 가겠다”고 하면서 도움을 청했다는 것이다.

황 대표가 김종인 카드를 끝내 버리지 못한 배경에는 최근 민심의 흐름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위기로 집권당에 대한 불만이 높아가는데도 통합당의 지지율은 발이 묶여 있었다. 최근에는 정부의 위기대처에 대해 긍정여론이 높아지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여당 심판론과 멀어지는 분위기다.

통합당도 막연한 문재인 정권 심판보다 경제실정에 초점을 두고 있다. 경제전문가인 김 전 대표가 합류한다면 소위 ‘경제심판론’에 힘이 실릴 수도 있다.

한편 김 전 대표가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으면서 일부 공천이 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통합당이 전날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부산 금정과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의 공천을 조정한 것이 김 전 대표가 합류할 수 있는 공간을 열어준 것이라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