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봉화署, 디지털성범죄 뿌리 뽑는다
  • 이희원·채광주기자
영주·봉화署, 디지털성범죄 뿌리 뽑는다
  • 이희원·채광주기자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수사단 현판식·본격 운영
영주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 장면

영주경찰서는 26일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이는 텔레그램 등 디지털성범죄에 강력 대응하기 위해한 것으로 특별수사단은 사이버팀 등 성범죄 관련부서 12명으로 편성됐으며 올해 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6월 말까지 예정돼있던 텔레그램(SNS),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집중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하고 불법사이트 운영자, 유포자, 방조자 등에 대해 엄정 수사할 방침이다.

봉화경찰서도 이날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을 갖고 운영에 돌입했다.

특별수사단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영상 제작자는 물론, 회원으로 가입해 영상을 유포한 자 등에 대해 끝까지 추적, 검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행위자에 대해 엄정 조치하는 동시에 피해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해 수사활동으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조치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