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대구시는 긴급생계자금 지원금 지급에 행정력 집중해 사람부터 살리자”
  • 김무진기자
김부겸 “대구시는 긴급생계자금 지원금 지급에 행정력 집중해 사람부터 살리자”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뉴스1

4·15 총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대구 수성구갑 후보는 지난 28일 대구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던 50대 남성이 분신을 시도한 것과 관련, “사람부터 살리자”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시는) 긴급생계자금 지원금 지급에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조마조마하던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 어제 오후 황금네거리에서 50대 남성이 분신을 시도했다”며 “(다행히) 지나가던 기사님이 제지해 더 큰 불행은 막았다. 가슴을 쓸어내린다”고 했다.

특히 김 후보는 피로 누적 등으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 중인 권영진 대구시장에 대해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러나 할 일은 해야 하는 게 공직자”라며 “은행 사정 다 봐주고, 구청장 의견 다 들어주는 게 지금 중요한 게 아니다. 얼른 일어나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사람 목숨 구하는 일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면책특권이 필요하다면 제가 정부에 강력 요청하고, 규정과 절차를 지키지 못했더라도 향후 공무원들에게 책임을 묻지 말아 달라고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