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관, 김석기 미래통합당 후보지지 선언
  • 손경호기자
이채관, 김석기 미래통합당 후보지지 선언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기 후보(왼쪽)와 이채관 전 예비후보가 손을 잡고 제21대 총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이채관 전 미래통합당 경주지역 예비후보가 지난달 31일 미래통합당 김석기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김 후보 선거캠프에 합류했다.

이 전 후보는 “경주의 발전을 위해서는 힘 있는 재선의원의 필요성에 공감한다”면서 “지난 제20대 국회에서 핵심원자력연구단지,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대형 사업을 경주에 유치하고,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던 신라왕경복원특별법을 여·야 국회의원 181명의 서명을 받아 통과시킨 능력 있는 김석기 후보가 당선되면 경주의 중단 없는 발전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후보는 “지난 혼란스러웠던 미래통합당의 경주 공천은 모두 공천관리위원회의 원칙없는 자의적인 판단에 의한 것으로 모든 경주 시민이 피해자”라며 “반목과 갈등을 모두 뒤로하고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후보는 앞으로 김석기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운동을 진두지휘해 나갈 예정이다.

김석기 후보는 “이채관 전 후보의 캠프합류가 정말 큰 힘이 된다”며 “진심으로 환영하고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후보는 “지난 탄핵사태에 보수진영이 끝내 하나로 뭉치지 못했기 때문에, 좌파정권의 출현을 막아내지 못했다”고 전제한 뒤,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무능하고 무도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라며 “모두가 하나로 뭉쳐 미래통합당의 이름으로 꼭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