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세계서 러브콜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코로나發 세계서 러브콜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15개국 정상 통화·6개국 서한… 지원 요청 빗발
의료강국 韓 위상 업그레이드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이반 두케 마르케스(Ivan Duque Marquez) 콜롬비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전세계적 도전 과제인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이반 두케 마르케스(Ivan Duque Marquez) 콜롬비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전세계적 도전 과제인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요즘 청와대 전화통이 불이난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각국 정상들의 지원 요청 전화가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2월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시작으로 이날 오전까지 14개국 정상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예정된 통화까지 합치면 15개국 정상과 통화한 것이다. 정상통화 내용은 한국과 세계의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따라 양상이 크게 달라졌다.

한국이 코로나19 경보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기 3일 전 이뤄진 시 주석과의 통화는 코로나19 유행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 정상 간 임상치료 경험 공유, 방역당국 협력 강화 등 상호 협력 의사를 확인하는 수준이었다. 이어진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3월5일), 압델 파타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5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6일)과 통화는 국내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이들 국가 순방 일정을 취소한 것에 대한 양해를 구하는 차원이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을 공식 선언한 지난달 12일 이후부터는 통화 양상이 크게 달라졌다. 세계적 확산세와 달리 한국은 12일부터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로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후 통화는 대부분 상대국 요청으로 통화가 이뤄졌고, 한국에 지원을 요청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문 대통령에게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경의를 표한다”며 △한국의 코로나19 경험 공유 △G20 차원에서 보건위생, 경제금융 분야 협력 강화를 통한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 최소화를 요청했다. 마크롱 대통령에 이어 문 대통령은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3월20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24일),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24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26일),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27일),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30일),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31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4월2일) 등 각국 정상들과 통화했다.

이들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 사회적 대응을 높게 평가하면서 △경험 및 임상 데이터 공유 △한국 전염병 전문가와 화상회의 △한국 보건당국과의 대화 △진단키트, 산소호흡기 등 의료물자의 인도적 지원 및 수출 등 사항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각 국가 정상들이 요청 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경제인 간의 필수적 교류 유지’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이런 제안은 지난달 26일 열린 G20 특별 화상정상화의 공동선언문에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란 내용으로 반영됐다.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도 문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과 통화에서 제안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측 제안으로 이뤄진 정상통화에선 미국의 조치를 유도했다.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장비 지원을 지원해줄 수 있는지 묻자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도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정상통화 외에도 한국을 향한 요청은 서한 등 각종 외교채널 등을 통해 계속 접수되고 있다고 한다. 서한은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분냥 보라칫 라오스 대통령,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 등 6개 국가에서 보내왔다.

정상통화와 서한 접수를 합치면 문 대통령은 G20국가를 제외하고 21개국 정상과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소통한 것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출 요청은 35개국, 인도적 지원요청은 31개국, 수출과 인도적 지원 혼합 요청은 24개국, 민간차원 요청은 31개국 등 총 121개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