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이산서원에 학자수 후계목 식재
  • 이희원기자
영주, 이산서원에 학자수 후계목 식재
  • 이희원기자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수서원 소나무 40여주
영주시 관계자들이 이산서원에 학자수 후계목을 식재하고 있다.

영주시는 지난 1일 이산서원에 학자수(소수서원 소나무) 후계목 4년생 40여주를 식재했다.

이번에 식재된 학자수 40그루는 소수서원 소나무에서 후계목 양성을 위해 농업기술센터에서 묘목을 기른 것으로서, 2019년에 세계유산이 된 소수서원과 올해 새로이 복설된 이산서원을 잇는 상징물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산서원은 1558년 창건시에 서원명, 건물명, 서원원규 등을 모두 퇴계 이황이 지었으며, 이때 정한 이산서원 원규는 우리나라 서원 원규의 시초이다.

이후 1574년에 ‘이산(伊山)’이라 사액됐으며,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71년에 훼철 후 1936년 복원됐으며, 영주댐 수몰로 인해 새로이 현재 위치인 이산면 석포리에 복설됐다.

유선호 문화예술과장 “이산서원의 복설을 통해 영주의 우수한 전통문화와 정신을 계승하고 이산서원이 시의 인재들을 훌륭하게 키워내는 새로운 학습처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