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대구-구미서 합동연설회 펼쳐
  • 손경호기자
우리공화당, 대구-구미서 합동연설회 펼쳐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4.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공화당은 4일 오후 대구 두류공원 문화예술회관 앞에서의 대구 유세를 시작으로 대구·경북지역에서의 대대적인 합동연설회를 펼쳤다.

대구 두류공원에서의 합동연설회에는 조원진 대표, 서청원 중앙선대위원장와 비례대표 후보들이 총 출동했다. 우리공화당은 주말 두류공원을 찾은 수많은 대구 달서구 시민들을 대상으로 대구 달서구병 후보인 조원진 대표에 대한 지지세를 모으는 데 총력을 다했다.

대구 합동연설회에는 대구 북구갑의 김정준 후보, 달서구갑의 청년 이성우 후보, 달서구을의 김동렬 후보가 모두 합세해 조원진 달서구병 후보를 지지하는 합동연설회를 펼쳤다.

대구 연설회 후에는 곧바로 구미시로 이동해 금오산 지역에서 구미시갑의 김경희 후보 지원 연설회를 시작했다.

조원진 대표는 “이제 자유우파 국민들도 우리의 아들딸 우리의 미래세대, 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하기 위해서 시장경제라는 자본주의를 지키기 위해서, 떨쳐 일어나서 이 좌파들 토착빨갱이 세력들하고 전면전으로 싸워야 하는 것 아닙니까?”라고 호소했다.

또한, 조 대표는 “호남세력은 권력 다 쥐고 있는데도 호남신당 만들어갖고 또 권력 완전히 장악하려 하고 있는데, 대구, 경북에 있던 국회들은 대체 무얼 했습니까?”라며 “그들 구미에 있는 국회의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들은 박근혜 대통령 덕분에 국회의원 됐으면 최소한 한 번이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죄가 없다고, 그것은 토착빨갱이들에 의한 음모였다고, 그렇게 구미 시민을 대표해서 얘기하는 것이 그것이 보수의 정치인이고 그것이 자유우파의 정치인 아닙니까?”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용기 있는 구미의 국회의원을 뽑아야 하지 않겠냐”면서 “구미는 자유우파 보수의 성지, 박정희 대통령께서 태어난 구미는 다른 도시하고 달라요. 박정희의 정신을 갖고 있느냐 없느냐 그것이 구미 국회의원 선거의 핵심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대표는 “구미 후보 중에서 누가 박정희 각하의 정신을 본받고 있는지, 그분의 따님인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할 수 있는가”라며 “그것은 한 사람밖에 없지 않습니까. 네 번의 겨울을 우리와 같이 투쟁하면서 싸워왔던 태극기 여전사 기호 7번 김경희 후보밖에 없지 않습니까”라고 지지 호소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분 2020-04-05 23:16:26
우파중에 진짜우파 우리공화당 후보들 합동연설을
하고 후보자들의 연설을 듯고 우리공화당이 을마나
나라위해 애서왔는지 눈물겹다 어너당이 나서싸워는가
우리공화당 후보들은 나라위해 목숨도 건다

빵께 2020-04-05 22:53:26
정통우파 우리공화당과 조원진의원, 우리공화당후보들을 응원한다. 부귀영화를 위함이아닌 , 순수한 구국정신과 진실과 정의를위해 출전하였다. 이들이 당선되어야
잘못된 정치상황을 바꾸려는 투쟁을 할것이다.

김경아 2020-04-05 22:45:22
달서병 조원진후보는 약속을지키는후보
대구시청사 이전도 공약에없어도
달서구로 이전시킨분이시다 달서구는
조원진후보를 선택해야만 대구가 살아나고
보수의성지를 지킬수있다고봅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