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인 가구 100만원” vs 통합 “1인당 50만원”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민주 “4인 가구 100만원” vs 통합 “1인당 50만원”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0.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총선 코앞…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규모 놓고 논쟁
전국민 확대 지급에는 한목소리… “靑과 대책 마련 협의”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석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석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관위 주최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관위 주최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뉴스1
4.15 총선이 코앞인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규모를 놓고 민주당과 통합당이 때늦은 논쟁을 벌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6일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긴급재난지원금의 지급 대상을 전국민에게 확대해야 한다며 야당 및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민주당의 제안은 전국민 대상 4인가구 기준 100만원 지급이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전국민 1인당 50만원을 제안한 상태다.

이해찬 당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부산광역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복지정책이 아닌 긴급재난대책”이라며 “그래서 긴급재난대책엔 지역과 소득, 계층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한 번쯤 제대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총선이 끝나는 대로 당에서 모든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를 받고 있다는 자기확신을 가질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과 정부는 지난달 29일 소득하위 70% 가구에 100만원(4인가구 기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최근 ‘누구는 받고 누구는 받지 못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당 차원에서 대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전 국민에게 50만원씩 지급하자’는 적극적인 주장으로, 정부보다 더욱 지급 범위와 금액을 확대할 뜻을 밝힌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지난 5일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을 즉각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이어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도 이날 황 대표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50만원을 전 국민에게 긴급명령으로 빨리 지급하라는 이야기는 제가 이야기한 100조원의 예산 범위 내에서 가능해 큰 차이가 없다”며 “정부가 빨리 조치를 하면 그것부터 해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당은 이달 내 이주민을 포함해 전 국민에게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하라는 입장이고 민생당은 모든 가구에 대해 1인당 50만원, 4인 가구 기준 200만원 현금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