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공사, 비닐 사용 줄여 환경보호 앞장
  • 김무진기자
대구도시철도공사, 비닐 사용 줄여 환경보호 앞장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도시철도 한 역사에 설치된 우산빗물 제거기를 이용, 한 승객이 빗물을 털어내고 있다. 사진=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대구도시철도공사가 비오는 날 각 역사 내 비치했던 일회용 우산 비닐씌우개를 없애고 ‘우산빗물 제거기’로 대체했다. 6일 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최근 도시철도 1~3호선 모든 역에 우산빗물 제거기 설치를 완료, 운영에 들어갔다.

공사 측은 대구시로부터 2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각 역당 2~4대, 총 260대의 우산빗물 제거기를 비치했다. 기기는 비가 오는 날 각 도시철도 역사 출입구에 설치된다. 승객들은 우산을 넣고 앞뒤로 2~3회 문지르기만 하면 물기를 없앨 수 있다.


홍승활 사장은 “우천 시 우산에서 떨어지는 빗물에 의한 역사 바닥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우산비닐 사용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고자 빗물 제거기를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