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화 되는 K리그 단축 운영…'정규리그 22R+파이널 5R' 검토
  • 뉴스1
현실화 되는 K리그 단축 운영…'정규리그 22R+파이널 5R' 검토
  • 뉴스1
  • 승인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개막이 미뤄지고 있는 2020 K리그. 프로축구연맹은 리그 단축안을 고민 중이다. 뉴스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아직 2020년 K리그가 막을 올리지 못한 가운데 리그 운영 방식에 대한 한국프로축구연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 계속해서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는 K리그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개막일을 정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조금씩 틀은 잡아나가고 있는 분위기다. 프로축구연맹은 K리그1과 K리그2 모두 27라운드로 치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7일 주간 브리핑을 통해 “지난주 구단 대표자 회의에서도 공감대를 형성했듯 경기수를 줄이는 것은 불가피해 보인다”면서 리그 축소안에 대한 검토에 돌입했음을 밝혔다.

12개 클럽이 참가하는 K리그1은 팀 당 33경기를 치르는 정규 라운드 후 1~6위의 파이널 A그룹과 7~12위의 파이널 B그룹으로 나뉘어 5경기씩을 더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팀 당 총 38라운드가 전체 일정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이 계속 미뤄지면서 이 틀을 유지하는 것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브리핑 후 프로연맹 관계자는 “대표자 회의 때도 축소 운영에는 뜻을 모았다. 만약의 상황을 대비하는 ‘예비일’까지 마련해야하는데 38라운드는 무리라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었다”고 구성원들의 뜻을 전했다. 유력 대안으로 떠오른 것은 ‘22R+5R’이다.

연맹 관계자는 “팀 별로 홈&어웨이 1번씩 치르는 개념으로 22경기 정규 라운드를 돌고 이후 파이널 라운드 5R를 합쳐서 27라운드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뒤 “(코로나19)상황이 계속 좋지 않아진다면 파이널 라운드를 뺀 22라운드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다. 물론 지금은 확정된 안이 아니라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K리그2도 27라운드를 고려중이다. K리그2는 총 10팀이 참가하는데, 홈&어웨이로만 마치면 18경기에 그친다. 연맹 관계자는 “20라운드 이하로 경기를 치른 뒤 순위를 가리는 것은 너무 부족한 기준 아니겠는가”라면서 각 팀이 3번씩 맞붙는 27라운드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문가의 견해를 받아들여 ‘무관중 경기’는 크게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연맹 관계자는 지난주 대표자회의에 동석했던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의 견해를 소개하며 “무관중 경기는 관중 보호라는 접근에서는 의미가 있으나 선수들 입장에서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결정”이라고 했다.

이어 “선수들이 1경기를 뛰게 되면 면역력이 크게 떨어진다고 한다. ‘무관중 경기’를 한다고 해서 선수들 안전에 도움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게 전문가 입장”이라며 “선수가 감염이 되면 결국 리그는 중단될 수밖에 없다. 1명만 나와도 두 팀 모두 자가격리가 필요하다. 그러면 일정은 더 미뤄진다”며 현재로서는 ‘무관중 경기’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