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통화연결음에 직원가족 목소리 입혔다
  • 김대욱기자
포스코, 통화연결음에 직원가족 목소리 입혔다
  • 김대욱기자
  • 승인 2020.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광양 내선번호에
가족 안전응원 멘트 적용
“안전사고 예방 도움될 것”

포스코가 직원 가족들이 만든 안전 응원 메시지를 사내 통화 연결음(컬러링)에 넣어 안전 최우선 문화를 확산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통화 연결음은 포항과 광양제철소에 전화할 때 제공되며, “아빠 오늘도 안전하게 회사 다녀오세요”, “여보 당신의 안전이 우리 가족의 행복이에요” 등의 가족 안전응원 멘트를 들을 수 있다.

포스코는 통화 연결음 제작을 위해 지난 2월말 안전응원영상 사내 공모전을 통해 선별한 영상들을 활용했다. 공모전 주제는 ‘직원가족 메시지가 담긴 안전응원 영상’이며, 자체 심사를 통해 우수작을 선별했다.

이후 제작한 통화 연결음을 지난 2일부터 포항과 광양지역 내선번호에 적용해 일상에서 임직원이 스스로 안전 중요성을 자각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또한 다양한 가족들의 안전 응원 메시지가 고루 전달될 수 있도록 통화 연결음을 주기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포항제철소 운전실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은 “회사에서 소중한 딸 아이의 목소리를 들으니 가족들을 위해서라도 안전을 꼭 지켜야겠다는 각오를 다지게 된다”고 말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해빙기에 맞춰 활용되는 안전응원영상은 제철소 안전사고 예방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임직원의 안전 마인드 함양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안전응원영상을 직원들이 자주 시청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방영할 계획이다. 오는 10일부터 사내 방송(PBN)에 방영하고, 출퇴근시 이용하는 직원용 통근버스 내 TV에도 방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