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해외입국자 ‘코로나 관리’ 고삐 죈다
  • 김무진기자
대구시, 해외입국자 ‘코로나 관리’ 고삐 죈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대구역 맞이주차장에
해외 입국자용 선별진료소 운영 등

최근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가 해외 입국자로 인한 재확산 원천 차단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지역 코로나 확산세가 주춤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최근 하루 평균 180명이 넘는 해외 입국자들이 들어오면서 대구의 방역망을 위협하는 주요인으로 떠오른 데 따른 조치다.

8일 대구시에 따르면 우선 동대구역 맞이주차장에 해외 입국자를 위한 별도의 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한다. 방문 검체에 따른 거부감과 행정력 낭비 등의 부작용을 막겠다는 뜻이 담겼다.

선별진료소에서는 해외 입국자가 KTX 또는 공항 리무진을 통해 대구에 도착하는 즉시 검체를 채취, 신속히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해외 입국자의 꾸준한 증가에 대비, 격리 장소 지원 방안도 내놨다.

해외 입국자는 주소지 격리가 원칙이지만 자가격리가 불가능할 경우 임시생활시설로 ‘대구교육낙동강수련원’을 이용토록 할 방침이다.

또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에 따른 가정 내 감염을 막기 위해 기존 대구 거주 가족을 위한 안심 숙소 2곳(대구그랜드호텔·토요코인 동성로점)을 운영키로 했다.

자가격리자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대구시는 시 CCTV 관제센터 및 8개 구·군 상황실의 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활용, 24시간 동안 자가격리를 관리한다.

아울러 경찰과 합동으로 이들 자가격리자에 대한 주 2회 불시 점검을 벌여 이탈을 사전에 방지할 계획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의무 위반사항 적발 시 관련 법률에 의거 형사처벌 및 강제퇴거 등 엄정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