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민주당 후보 지지해달라”
  • 김대욱·이상호기자
“포항 민주당 후보 지지해달라”
  • 김대욱·이상호기자
  • 승인 2020.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임종석, 대구·경북 찾아
포항 허대만·오중기 지원 유세
구미·안동 등 민주당 지지 호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3일 오전 포항 남구 포항시청 앞에서 시민들에게 오중기 민주당 포항시북구 후보와 허대만 포항시남구울릉군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3일 포항 등 대구·경북을 찾아 민주당 후보들을 지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포항시청 앞에서 포항 남·울릉 허대만, 포항 북구 오중기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그는 “우리는 어찌 된 일인지 지역 장벽을 안고 있다. 이 장벽은 낮아지고 있고 더 낮아져야 한다”며 “이번 코로나19 불행을 겪으면서 국가적 위기 앞에 지역은 없었다. 대구·경북 시도민 여러분이 지역주의 완화를 보여줘 전 국민께 감동을 보내주는 것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이 위원장은 “제가 정치를 하는 그 순간까지, 아니 정치를 그만두고 자유인으로 돌아가는 순간까지도 지역주의 완화를 포함한 국민 통합을 위해 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이 태어난 구미에 전남도민의 숲을, 김대중 노벨평화상 공원에 경북도민의 숲을 만들고 있다. 우린 할 수 있다. 그렇게 하자. 저부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두 후보에 대한 지지도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오중기 후보는 대구·경북 인사 중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장 신임을 많이 받는 사람일 것이다. 대통령에게 대드는 사람이 지역 일을 잘하겠나, 아니면 대통령과 잘 통하는 사람이 지역사업을 잘하겠나”며 “두 후보가 공통으로 내건 공약인 ‘영일만대교’가 추진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허 후보는 내가 좋아하는 분이어서 후원위원장을 맡게 됐는데 최연소 시의원부터 한 분이라 지역 사정을 제일 잘 안다”고 힘을 실었다.

이 위원장은 이날 포항에 이어 구미, 안동, 예천까지 방문해 민주당 지지를 호소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오후 포항을 찾아 오중기 후보 지원유세를 펼쳤다. 임 전 실장은 포항 죽도시장에서 유세를 갖고 “오중기는 국회의원 뱃지만 바라는 사람이 아니라 오직 고향 발전이 먼저인 사람이다”며 “오중기가 당선되면 포항 발전의 신형엔진이 될 것이다. 포항발전을 위해 키워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