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고, 비닐장갑 끼고… 코로나 뚫은 ‘방역 투표’
  • 총선특별취재단·일부 뉴스1
마스크 쓰고, 비닐장갑 끼고… 코로나 뚫은 ‘방역 투표’
  • 총선특별취재단·일부 뉴스1
  • 승인 2020.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표사무원 보호장구 착용
돌발상황 생길까 철통 경계
“잘못 찍었다” 기표 잘못해
투표지 찢은 80대 유권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오전 포항시 북구 용흥동 우방아파트 단지 내에 마련된 제4투표소에서 포항시 방역팀이 투표장 주변에 대한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가 종료된 15일 포항 남·울릉 선거구 개표장인 남구 만인당에서 개표 종사자들이 안면 보호구를 착용한 채 투표함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경북 구미시 금오초등학교에 마련된 선주원남동 제6투표소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이 발열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뉴스1
이번 4.15 총선에서 비례대표 선거에 나선 정당이 35곳으로 확정되면서 정당투표 용지 길이는 48.1cm에 달한다. 뉴스1

4.15 제21대 총선이 마무리됐다. 포근한 날씨속에 진행된 이날 선거는 코로나19의 복병에 대비한 이색 선거로 치러져 갖가지 화제와 웃지못할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특히 TK(대구경북)는 그 어느 선거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였고 뜨거운 열기속에 치러졌다. 선거날 이모저모를 모아봤다.



○… 개표사무원 모두가 일회용 장갑과 마스크 등을 착용한 채 개표가 진행했다. 안면 보호대 착용한 개표사무원들도 보였는데 코로나19가 개표 상황까지 변화시킨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개표원들 모두 마스크 등을 착용해 표정을 볼 수는 없었지만 진지하게 임하는 모습은 볼 수 있었다.

○… 득표와 무효표 분류작업이 끝나자 투표지분류기 사용법을 듣기 위해 3~4명의 개표사무원들 곳곳에 모여 들었다. 기계 사용에 익숙치 않은 개표사무원들은 다른 구역으로 이동해 다시 설명을 듣는 모습도 보였다. 제대로 숙지해 실수를 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보였다.

○… 개표사무원이 개표 기계 작동 테스트를 하자 개표참관인 4명이 신기한지 기계를 유심히 쳐다봤다. 작동 테스트가 끝나자 참관인들은 “이렇게 작동이 되는구나”라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

○… 혹시나 발생할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배치된 경찰과 소방관도 계속해서 경계태세를 늦추지 않았다. 곳곳을 둘러보며 제대로 개표가 진행되는지 유심히 지켜봤다.

○… 투표사무원이 개표 기계 사용을 위해 투표용지를 정리하던 중 끝이 살짝 접힌 용지를 발견하고 재빨리 빼는 모습도 보였다. 옆에 사무원에 전달하자 익숙하게 빳빳하게 다시 펴 개표 기계로 들어갔다.

○… 개표를 위해 투표용지를 열심히 정리하던 한 남성 개표원은 더웠던지 반팔로 정리하는 모습이 보였다. 투표용지를 열심히 정리해서 더위감을 느낀 것 같았다. 이 남성은 반팔로 누구보다 열심히 투표용지를 정리했다.

○… 투표용지 분류 작업 전 한 남성 개표원은 자신이 착용한 안면 보호대가 신기했던지 옆에 앉은 개표원에 기념사진을 찍어 달라고 요청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요청을 받은 한 여성이 카메라를 들이대자 멋진 포즈를 취했다. 촬영된 사진을 보고 만족하는 모습이 보였다.

○… 대구지역에서는 1910년 경술국치 이전에 태어난 할머니가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눈길을 끌었다.

15일 오전 6시 20분께 대구 북구 복현2동 제6투표소가 마련된 문성초등학교에서는 1909년생으로 올해 112세(만 111세)인 문대전 할머니가 아들 정원복(55)씨와 함께 투표를 했다. 문 할머니는 이날 오전 5시 40분께 마스크를 낀 채 아들 정씨의 손을 잡고 가장 먼저 투표소를 찾았다. 문 할머니는 20여분을 투표소 내 의자에서 대기한 뒤 투표 시간이 시작되자 아들 정씨와 함께 귀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또 투표장을 나서면서 아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문 할머니는 우리나라에 직선제 투표가 시행된 지난 1987년부터 현재까지 단 한 차례의 선거에도 빠지지 않고 투표에 참여했다. 지난 2017년 대통령 선거, 2018년 지방선거 당시에도 대구지역 최고령 투표자로 이름을 올렸다.

○…포항시 남구에서 80대 여성이 기표를 잘못해 투표용지를 찢는 일이 발생했다. 포항시남구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5일 오후 12시께 포항시 남구 청림동 제2투표소에서 80대 여성 A모씨가 투표를 하다 갑자기 투표용지를 찢었다는 것. 현장에 있던 감독관이 이를 목격하고 선관위에 알렸고 선관위는 A씨의 인적사항을 파악한 후 우선 돌려보냈다. A씨는 기표를 잘못해 투표용지를 찢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정확한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15일 오전 11시께 대구 중구 남산휴먼시아1단지 아파트 내 주민공동시설 1층에 마련된 남산4동 제2투표소에서는 생애 첫 투표에 나선 대학생 A모(22)씨가 투표 용지와 함께 깜빡하고 신분증을 투표함에 넣는 일이 벌어졌다. 다급한 A씨는 투표관리원에게 “신분증을 바로 꺼내 달라”고 요구했으나 “투표 중 투표함을 열 수 없다”는 답변과 함께 개표가 끝난 후 자신의 신분증을 돌려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