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재난, 장애인에 훨씬 가혹… 불평등 없도록 시스템 정비”
  • 손경호기자
문 대통령 “재난, 장애인에 훨씬 가혹… 불평등 없도록 시스템 정비”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의 날 맞아 SNS 메시지
문재인<사진> 대통령은 20일 “정부는 코로나19를 교훈 삼아, 재난이 닥칠 때 장애인이 비장애인에 비해 불평등하게 더 큰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시스템을 정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장애인의 날을 맞아 SNS에 ‘우리는 모두 서로에게 소중한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장애인이 불편함 없이 마음껏 일상을 누리는 세상은 비장애인의 삶도 풍요롭다”면서 “‘장애인의 날’을 맞아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는 정신을 되새긴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몸의 중심은 머리도, 심장도 아니고 ‘아픈 곳’이란 말이 있다”면서 “우리 공동체의 중심도 ‘아픈 곳’이다. 아픈 곳이 나으면 사회 전체가 낫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재난의 크기는 모든 이에게 평등하지 않다”면서 “장애인이나 취약한 분들에게 재난은 훨씬 가혹하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는 코로나19를 겪으며 그 사실을 다시 한번 절감했다”면서 “재난이 닥쳤을 때 장애인에게는 정보가 어떻게 전달되어야 하는지, 마스크와 같은 방역물품은 어떻게 공급되어야 하는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때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의 돌봄 공백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온라인 수업은 또 어떻게 할 것인지, 좀 더 세심해져야만 그나마 재난 앞에서 조금은 더 평등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들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른 정책적 노력도 더욱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