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실업급여 1조원대 육박
  • 뉴스1
4월 실업급여 1조원대 육박
  • 뉴스1
  • 승인 202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충격에 고용한파
3개월 연속 최대치 경신
고용센터에서 실업급여 신청자들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뉴스1
고용센터에서 실업급여 신청자들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실직자에게 주는 실업급여 지급액이 지난달 ‘역대 최대치’인 9933억원을 기록했다. 사상 처음으로 1조원에 바짝 다가섰다.

이로써 실업급여 지급액은 3개월 연속으로 역대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코로나19 발 고용 충격이 전 산업으로 빠르게 번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고용노동부가 11일 펴낸 ‘2020년 4월 고용행정통계로 본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9933억원으로, 작년 동월(7382억원) 대비 2551억원(34.6%) 급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3월 세운 역대 최고 기록(8982억원)을 한 달 만에 또 넘어선 것이다. 이는 3개월 연속 최대치 경신이라는 이례적인 기록이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금으로부터 3개월 전인 지난 2월(7819억원)에도 기존 최고치(작년 7월, 7589억원)를 돌파한 바 있다. 이후 3월과 4월에도 최고치를 쓰면서 3개월 연달아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실업자의 구직 활동을 돕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것이다. 고용보험기금을 구성하는 실업급여 계정 지출 중 대부분을 차지한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도 12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9만7000명)보다 3만2000명(33.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도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1377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6만3000명(1.2%) 증가에 그쳤다. 지난 3월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은 25만3000명(1.9%)으로, 그나마 20만명대를 유지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엔 아예 10만명대로 뚝 떨어진 것이다.

이는 전년동월대비 증가폭 기준 1998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고용부는 이러한 고용보험 둔화세가 노동시장 내 ‘실업’이나 ‘해고’ 폭증을 보여준다기 보다는, ‘신규채용 축소’에 더욱 가깝다고 해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