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강한 학교 ‘자유학구제’ 통했다
  • 김우섭기자
작지만 강한 학교 ‘자유학구제’ 통했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교육청, 도내 108곳 운영
학생 377명 전·입학 유입 효과
농산어촌 교육여건 개선 지속
경북교육청은 작은 학교 108곳의 자유학구제 운영으로 4월 30일 기준 377명의 학생이 유입 됐다.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는 작은 학교 학구를 큰 학교 학구까지 확대·지정해 큰 학교 학생들이 주소 이전 없이 작은 학교로 일방향 전입이 가능하도록 학교 선택권을 주는 제도이다.

소규모 학교의 학생 수 증대를 통해 작은 학교를 활성화하고 작은 학교 적정규모화를 통한 농산어촌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올해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를 운영 중인 학교는 초등학교 97개교, 중학교 11개교이며 초등학교에 298명, 중학교에 79명의 학생이 큰 학교에서 작은 학교로 전·입학했다.

특히 안동 풍산중학교 전교생 108명 가운데 도청신도시 풍천 중학구 학생 53명 유입으로 전교생의 약 50%가 유입돼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 시행 108교 중 가장 많은 학생이 유입됐다.

이에 따라 안동 풍천중학교의 과밀 학급 해소는 물론 안동 풍산중학교의 교육 여건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포항 죽천초(전교생 50명) 23명, 포항 남성초(전교생 30명) 17명, 안동 신성초(전교생 42명) 14명으로 전교생의 약 50%의 학생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올해 작지만 강한 학교 육성을 위해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 운영 108개교에 총 11억 9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 도내 초등학교 29개교 대상으로 작은 학교 자유학구제를 시범 운영해 134명의 학생이 작은 학교로 유입돼 학교별 평균 4.6명의 학생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올해는 중학교까지 확대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